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연휴 전날 전 직원 오후 반차…"난 출근 안할래" 오전 반차 낸 여직원

(서울=뉴스1) 신초롱 기자 | 2023-09-26 14:26 송고 | 2023-09-27 16:37 최종수정
© News1 DB
© News1 DB

추석 연휴 전날 사장의 배려로 오전 근무만 하게 됐다는 직장인이 오전 반차를 내고 출근하지 않겠다는 여직원 때문에 답답함을 토로했다.

26일 온라인 커뮤니티(동아리)에는 '회사 여직원들 때문에 답답하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우리 회사는 주 1회 반차가 있다. 그런데 이번 주 수요일 사장님께서 전부 오전 근무만 하고 퇴근하라고 하셨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당연히 일찍 끝나니 이번 주 반차는 없다고 생각했는데 한 여직원이 자기는 반차를 수요일 오전에 써서 출근을 안 하겠다더라. 제가 꼰대냐"고 물었다.

이에 누리꾼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일부는 "꼰대다. 있는 복지를 왜 안 쓰냐", "100% 꼰대", "반차가 근로 조건에 있는 거면 쓰는 거 자체는 문제가 없다"라며 지적했다.
반면 일부는 "호의를 권리로 받아먹네", "사장이 정확하게 이번 주 반차는 수요일 오후에 다 같이 소진한다고 해야 한다. 직원이 오해한 듯", "수요일 오후에 일괄 반차 쓰고 가라는 건데 그걸 못 알아듣고 수요일 오전에 쓰겠다? 그럼 당신은 수요일 오후 근무해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rong@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