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튀르키예 지진에도 꿋꿋"…여행사 1분기 실적 개선하나

하늘길 열리자 억눌린 해외여행 수요 급증
1월은 이미 흑자 전환 성공…마냥 안심하긴 일러

(서울=뉴스1) 윤슬빈 기자 | 2023-02-13 06:08 송고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된 지난달 30일 서울 종로구 하나투어 본사에서 직원들이 마스크를 벗고 업무를 보고 있다.  2023.1.30/뉴스1 © News1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된 지난달 30일 서울 종로구 하나투어 본사에서 직원들이 마스크를 벗고 업무를 보고 있다.  2023.1.30/뉴스1 © News1 

튀르키예 대지진의 영향에 실적 저하 우려가 있지만 올 초 여행사에 대한 전망은 장밋빛 일색이다. 엔데믹 전환 이후 억눌린 해외여행 수요는 급증세를 보이면서 올해 1분기 흑자 전환을 점치고 있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하나투어와 모두투어, 참좋은여행, 노랑풍선 등 주요 여행사들은 지난 1월 적자를 큰 폭으로 개선하면서 1분기 흑자 전환에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정확한 규모를 공개하지 않았지만, 이미 주요 여행사들은 1월부터 흑자 전환에 성공한 것으로 확인했다. 국가별 코로나19 방역 완화로 해외여행 수요가 증가하며 여행사들의 매출이 크게 회복했다. 

하나투어 1월 해외송출객 수는 전년 동기 대비 3429% 증가한 18만8006명을 기록했다. 모두투어도 9만273명으로 2953% 신장했다.
 
노랑풍선도 1월 한 달간 패키지 상품 모객률과 항공 발권량은 전년 대비 각각 3700%, 1300% 증가했 참좋은여행도 4200%로 네자릿수 성장세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두투어 관계자는 "조심스럽지만, 연휴가 있는 1월보다 2월 실적이 더 좋다"며 "코로나19 이전 60%까지 올랐다"고 말했다.
  
여행사들은 좋은 실적을 거뒀지만, 마냥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최근 발생한 튀르키예 대지진 등 예측할 수 없는 외부 요인에 여행업이 큰 영향을 받기 떄문이다.
 
주요 여행사들에 취재한 결과, 3월 이후 튀르키예 여행 신규 예약이 뚝 끊겼다. 지진 피해 지역과 여행사들이 판매하는 튀르키예 여행 코스와 큰 관계가 없지만 취소 문의도 급증하고 있다.
 
한 여행사 관계자는 "코로나19 이전부터 중국의 한한령, 노재팬운동, 메르스 등의 온갖 악재에 여행업이 많은 고비를 겪었다"며 "지금도 수요가 오르는 것은 반기지만, 함부로 예측할 수 없는 것이 여행업"이라고 말했다.


seulbi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