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골프

유소연, 시몬느 퍼시픽 아시아컵 첫날 단독선두…리디아 고 2위

'노보기' 버디만 7개 맹타…2위 그룹에 한 타차
4위 이보미와 짝 이룬 단체전에서도 선두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2022-08-18 16:02 송고
유소연(32·메디힐). (KLPGA 제공)

유소연(32·메디힐)이 아시아·태평양지역 여자골프 국가대항전인 시몬느 아시아퍼시픽컵(총상금 75만달러) 첫날 단독선두에 올랐다.

유소연은 18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폰독 인다 골프 코스(파72‧6806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잡아 7언더파 65타를 적어냈다.

유소연은 리디아 고(뉴질랜드), 프린세스 메리 슈페랄(필리핀·이상 6언더파 66타) 등 공동 2위 그룹을 한 타차로 따돌리고 리더보드 최상단을 차지했다.

유소연은 이날 빼어난 경기력을 보였다. 그는 전반 1번홀(파4)을 버디로 시작했고 3번홀(파4)과 4번홀(파4)에서 연속 버디를 낚았다. 이후 7번홀(파4)과 9번홀(파5)에서도 버디를 추가해 전반에만 5타를 줄였다.

후반에도 안정적인 경기를 이어간 유소연은 13번홀(파4)에서 버디를 낚은 데 이어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한 타를 더 줄이며 단독선두로 경기를 마쳤다.

이보미(34)도 이날 버디 6개와 보기 한 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적어내며 단독 4위에 올랐다.

이로써 유소연과 이보미가 짝을 이룬 한국2팀은 합계 12언더파로 단체전 선두에 나섰다.

단체전 2위인 일본2팀(사쿠라이 코코나·시노하라 마리아), 필리핀(슈페랄·파울린 델 로사리오·이상 3언더파) 과는 무려 9타차가 난다.

황유민(19·롯데)은 첫날 1언더파 71타 공동 7위에 올랐고, 김효주(27·롯데)는 첫날 이븐파 72타로 공동 10위를 마크했다. 둘이 한 팀을 이룬 한국1팀은 단체전 순위에선 공동 5위를 기록했다.

올해 신설된 이 대회는 아시아‧태평양지역 16개 국에서 22개 팀 44명이 출전했다. 사흘간 스트로크 플레이로 개인전 우승을 가리고 같은 국적의 2명이 한 팀이 되는 단체전은 두 명의 성적을 합산하는 방식이다.


starburyn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