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다음 소희' 김시은 "동경했던 배두나 선배님과 출연, 믿기지 않아" [칸 현장]

[N인터뷰]③

(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2-05-26 08:30 송고
배우 김시은이 25일 오후(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영화진흥위원회(KOFIC) 부스에서 비평가주간 폐막작에 선정된 영화 ’다음 소희’ 인터뷰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2022.05.25/뉴스1 © News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배우 김시은이 25일 오후(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영화진흥위원회(KOFIC) 부스에서 비평가주간 폐막작에 선정된 영화 ’다음 소희’ 인터뷰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2022.05.25/뉴스1 © News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이하 칸 영화제) 비평가주간의 폐막작으로 선정된 영화 '다음 소희'(감독 정주리)가 처음 공개됐다. '다음 소희'는 콜센터로 현장실습을 나가게 된 여고생 소희(김시은 분)가 겪게 되는 사건과 이에 의문을 품는 여형사 유진(배두나 분)의 이야기로, 첫 장편 데뷔작인 '도희야'로 제67회 칸 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에 초청됐던 정주리 감독의 신작이다.

2회 연속 칸 영화제에 입성한 정주리 감독의 '다음 소희'의 타이틀롤을 맡은 이는 신인배우 김시은이다. 김시은이 맡은 소희는 콜센터로 현장실습을 나가게 된 특성화고 학생으로, 콜센터에서 의문의 사건에 휘말리는 인물이다. 드라마 '런 온'과 '십시일반'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으로 얼굴을 알린 김시은은 첫 주연작인 '다음 소희'로 칸 영화제를 찾았다.
김시은은 25일(현지시간) 칸 영화제의 영화진흥위원회 부스에서 국내 취재진과 만나 "첫 시사회를 칸에서 하게 돼서 너무 영광스럽다"는 소감을 털어놨다. '다음 소희'는 이날 첫 시사회를 진행했고, 상영 이후 관객들로부터 진심이 담긴 뜨거운 기립박수를 받기도 했다. 그는 "인생에서 경험하지 못한 순간"이라며 "이 순간을 소중히 생각하고 두고두고 기억해야겠다 생각했다"고 고백했다.

'다음 소희'는 전주 콜센터 현장실습생 사망 사건을 모티브로 한다. 소희는 학교를 통해 콜센터에 현장 실습을 나가게 되지만, 특성화고에서의 전공과는 거리가 먼 콜센터 상담 업무와 해지방어 업무를 맡게 되고 실적 압박을 받는 등 강도 높은 노동에 몰린다. 1부가 소희의 이야기였다면, 2부는 소희가 겪은 사건에 의문을 품는 유진의 시선에서 사건이 이어진다.

김시은은 '다음 소희'에 대해 "처음 시나리오를 보자마자 이 이야기는 정말 세상에 꼭 나와야 하는 이야기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다음 소희'의 이야기에 공감했고, "누구나 한 번쯤은 이 이야기를 간직해줬으면 한다"는 마음으로 소희 그 자체가 되어 열연했다. 신인답지 않은 자연스럽고 섬세한 연기로 김시은은 다음이 더욱 기대되는 배우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칸에서 김시은을 만나 '다음 소희'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배우 김시은이 25일 오후(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영화진흥위원회(KOFIC) 부스에서 비평가주간 폐막작에 선정된 영화 ’다음 소희’ 인터뷰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2022.5.26/뉴스1 © News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배우 김시은이 25일 오후(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영화진흥위원회(KOFIC) 부스에서 비평가주간 폐막작에 선정된 영화 ’다음 소희’ 인터뷰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2022.5.26/뉴스1 © News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N인터뷰】②에 이어>

-1부는 소희가, 2부는 유진이 책임지면서 배두나와 호흡을 맞춘 신이 많진 않다.

▶저도 그 부분이 아쉽다. 배두나 선배님과 같은 작품 하게 됐다고 들었을 때 '말도 안 되는 일이다' 했다. 정말 좋아하고 동경했던 선배님과 한 영화에 출연한다는 그 자체가 말도 안 된다 생각했는데, 많이 맞춰보지 못해 아쉽다. 영화를 제가 먼저 찍는 순서로 진행돼서 많은 대화를 나눠보지 못했다. 하지만 가끔 마주치거나 할 때 정말 좋으시더라. 현장 분위기도 잘 이끌어주시고 연기적 조언도 해주셨다. 제가 연기가 어렵다고 한 적은 없지만 선배님의 마음이 눈빛과 마음과 이런 것으로 다 전달됐고 저를 응원해주시는 걸 느꼈다. 선배님 다음에 제가 촬영 있을 때 기다려주시면서 모니터도 봐주셔서 감동이었다. 너무 감사했던 기억이다.저도 선배님을 본 받고 싶다.

-배두나 연기가 어떻게 다가왔나. 

▶많은 분들이 왜 배두나 선배님 하시는지 알겠더라. 같은 영화를 함께 했다는 자체가 믿기지 않을 정도다. 제가 감히 선배님의 연기에 대해 표현하기엔 무례한 것 같고 저는 그냥 너무 감사했다. 더 많이 배워야겠다 생각했다.

-구체적으로 어떤 면을 배우고 싶나.

▶영화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배두나 선배님이 많은 대사를 하지 않으셔도 눈으로, 몸으로 표현이 다 되시니까 그 부분에 대해 너무 본받고 싶다 생각했다. 자연스럽게 그 인물 자체가 되시는 게 느껴지니까 너무 멋진 것 같다.

-사회적 문제를 다룬 작품이기도 한데, 평소 사회적 문제에 관심이 많았나. 영화 출연 전후로 변화된 점이 있는지.

▶사회적 문제에 대해서는 찾아보려고도 하는데, 영화를 기점으로 조금 더 생각해보게 됐고 콜센터 직업분들과 전화를 많이 한 것은 아니지만 출연 전보다는 조금 더 친절하게 통화하려고 했다. '안녕하세요,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라는 인사 한마디라도 더 하려고 노력을 많이 했다.

-'다음 소희'라는 제목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누군가 도와주지 않는다면 끊임 없이 반복될 수 있는 이야기라 생각한다. 소희 이후에도 다음 소희가 있고 그 다다음 소희가 있을 수 있는 거다. 아무래도 제목에 대해 궁금해 하시는 분들이 많으신 것 같다. 이렇게 궁금증이 생기는 것만으로도 뭔가 이런 걸 의도하고 감독님이 지으시지 않으셨나 했다. '다음 소희'가 많은 분들에게 닿아서 생각을 많이 하고 간직할 수 있는 이야기로 전달됐으면 좋겠다.

-극 중 소희와 같은 상황에 처한 이들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다면.

▶그런 어른이 조금 더 일찍 나왔으면 좋았을 것 같다. 소희와 같이 어려움을 느끼고 힘든 게 있다면 혼자 너무 아파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누군가와 같이 함께 있는 것만으로도 위로가 되기도 한다. 혼자 너무 힘들어하지 말고 주변에 있는 사람들에게 힘들겠지만 의지해보려고 노력했으면 좋겠다고 말하고 싶다. 물론 너무 어려운 일인 것 안다. 용기가 필요한 일이지만 꼭 큰 용기를 내줬으면 한다.

-가장 듣고 싶은 평가가 있다면.

▶소희의 이야기를 듣고 소희의 감정에 대해 많이 생각해주셨으면 한다. 이 이야기가 소희로부터 시작해서 사회적 문제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 싶다. (주연배우로서) 그런 얘기가 가장 기쁠 것 같다. 뿌듯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