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입술이 닿으면 미래가 보인다…윤계상·서지혜 로맨스 '키스식스센스'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2-05-03 11:39 송고
디즈니플러스 키스식스센스 포스터 © 뉴스1
디즈니+(플러스) 오리지널 드라마 '키스 식스 센스'가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3일 '키스 식스 센스'는 윤계상, 서지혜, 김지석의 감각적 메인 포스터와 함께 메인 예고 영상을 공개하며 기대감을 끌어 올렸다.

'키스 식스 센스'는 입술이 닿기만 하면 미래가 보이는 예술과 오감이 과도하게 발달한 초예민 민후의 아찔한 로맨스를 다룬 작품이다. 앞서 예술(서지혜 분)의 특별한 능력을 다룬 키스편과 민후(윤계상 분)의 뛰어난 오감을 다룬 감각편 영상을 공개한 데 이어, 예술과 민후와 다시 돌아온 첫사랑 필요(김지석 분)의 흥미로운 삼각관계가 엿보이는 메인 포스터와 메인 예고 영상이 공개됐다. 

메인 포스터는 입술이 닿으면 미래가 보이는 예술의 특별한 능력이 발휘되는 순간을 표현한 신비로운 오로라를 배경으로 민후와 예술, 필요가 함께 서 있다. 그 중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바로 세 사람의 관계. 말끔한 수트 차림에 냉철한 눈빛까지 장착하고 카리스마를 발산하는 민후에게 예술은 스스럼없이 어깨동무를 하고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그리고 예술의 옆에는 또 다른 남자, 필요가 서 있다. 예술이 민후에게는 친근하게 어깨동무를 한 것과는 대조적으로 팔꿈치를 이용해 은근히 자신을 밀어내고 상황이 영 못마땅한 필요다. 이 삼각관계가 묘한 긴장감을 형성하는 대목이다.

제작진은 "예술은 우연한 사고로 민후와의 입맞춤을 하고, 그와 상상도 못했던 미래를 보게 된다. 문제는 예술이 본 미래는 반드시 일어난다는 점이다. 예술이 황당한 상황을 어떻게 헤쳐 나가는지 지켜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다"고 전하며, "더불어 입술이 닿으면 미래가 보이는 특별한 능력이 있는 예술의 지난 연애, 또 다시 찾아온 전 남친과의 재회 등 필요와의 또다른 로맨스 서사도 기대해달라"고 덧붙였다.

오는 25일 디즈니+에서 공개.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