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

한국관광공사, 日 황금연휴 겨냥 대규모 홍보 캠페인 진행

'바퀴달린 한국', '한국관광 토크쇼' 생중계 등

(서울=뉴스1) 윤슬빈 여행전문기자 | 2022-05-03 10:41 송고
사가현 사가공항 공원에서 펼쳐지는 '바퀴달린 한국' 행사 현장 사진. 한국관광공사 제공
사가현 사가공항 공원에서 펼쳐지는 '바퀴달린 한국' 행사 현장 사진. 한국관광공사 제공

한국관광공사는 일본의 황금연휴(골든위크) 기간을 겨냥해 대규모 한국관광 홍보 캠페인 '마타(또) 만나요'를 5월 한 달간 실시한다.
 

관광공사에 따르면 최근 일본 현지는 한일간 항공 노선 증편 움직임이 잇따르는 등 해외여행 기대감이 높아지는 분위기다. 이에 일본 황금연휴(4월29일~5월8일)에 맞춰 해외여행 재개시점에 경쟁국 대비 우위를 선점하기 위해 이번 캠페인을 진행한다.
  
지난 4월29일부터 이달 29일까지 한 달간 후쿠오카 등 규슈 지역에서 최신 한류콘텐츠를 탑재한 랩핑 트럭이 공원과 광장, 시내 중심가를 순회하는 '바퀴달린 한국' 이벤트를 펼친다. 트럭 2대가 5개현을 돌며 최신 트렌드의 한국체험 행사와 함께 일본 현지 여행사와 연계해 준비한 방한상품 선예약도 받는다.
오사카에선 3일부터 한 달간 제주관광공사와 공동으로 코리아타운이 자리 잡고 있는 이쿠노구에서 제주를 소재로 한 특별행사 'JEJU 마르셰 2022 in 오사카 코리아타운'을 열며 제주전통주 만들기, 귤밭 이미지의 이색적 카페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도쿄에서는 20일부터 이틀간 시나가와 인터시티홀에서 '한국관광축제 2022 in 도쿄'를 개최한다. 명동, 동대문 등 친숙한 관광지를 테마로 행사장을 꾸미고 전통공예, 화장품 만들기 등 한국 문화체험 부스를 운영한다. 

한편 한류스타들이 출연해 한국관광을 현지로 생중계하는 토크쇼도 준비했다.

21일 오후 반포한강공원 예빛섬에서 열리는 '2022 지금 한국은' 프로그램엔 샤이니 키와 양세종이 출연, K-팝 이야기를 비롯해 코로나19로 인해 약 2년간 한국여행을 못했던 기간 새로이 떠오른 핫플레이스(뜨는 관광지)를 소개한다.
이 영상은 공사 일본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도쿄, 오사카, 후쿠오카 주요 행사장으로 생중계하며, K-팝 아이돌(체리블렛, 빌리)이 서울과 부산 등 취향을 저격하는 장소를 다니며 이야기하는 브이로그와 토크 영상도 곁들여진다.
 
이태영 한국관광공사 일본팀장은 "방한관광 시장 재개에 앞선 전방위적 한국관광 홍보 활동이 한일 관광교류의 시작과 방한여행 회복의 기반을 만들어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seulbi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