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유쾌한 추리" '살인자의 쇼핑목록' 이광수·설현·진희경의 코믹 수사극(종합)

'살인자의 쇼핑목록' 25일 온라인 제작발표회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2-04-25 15:14 송고
(왼쪽부터) 배우 진희경, 이광수, 김설현/ 사진제공=tvN © 뉴스1
(왼쪽부터) 배우 진희경, 이광수, 김설현/ 사진제공=tvN © 뉴스1
'살인자의 쇼핑목록' 이광수, 김설현, 진희경이 슈퍼마켓 영웅들로 뭉쳤다. 남다른 웃음 케미스트리를 예고하면서 기대를 높이고 있는 '살인자의 쇼핑목록'이 과연 어떤 이야기를 그릴지 관심이 커진다.

25일 오후 tvN 새 수목드라마 '살인자의 쇼핑목록'의 제작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가운데, 배우 이광수, 김설현, 진희경과 이언희 감독이 참석했다.
'살인자의 쇼핑목록'은 평범한 동네에서 발생하는 의문의 살인사건을 마트 사장, 캐셔, 지구대 순경이 영수증을 단서로 추리해 나가는 슈퍼(마켓) 코믹 수사극이다. 영화 '탐정: 리턴즈' '미씽: 사라진 여자' 등을 연출한 이언희 감독과 드라마 '원티드' '오늘의 탐정' 등을 집필한 한지완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이광수는 극 중 마트를 지키는 비공식 슈퍼 두뇌 안대성 역을 맡았다. 김설현은 동네를 지키는 20년 대성바라기 도아희 역을 연기한다. 진희경은 가족을 지키는 우월한 슈퍼 보스 한명숙 역으로 분한다.
(왼쪽부터) 진희경, 이언희 감독, 김설현, 이광수 / 사진제공=tvN © 뉴스1
(왼쪽부터) 진희경, 이언희 감독, 김설현, 이광수 / 사진제공=tvN © 뉴스1
이언희 감독은 '살인자의 쇼핑목록'에 대해 "친근한 동네에서 일어나는 어쩌면 커다란 사건일 수 있지만, 일상적으로 우리에게 일어날 수 있는 사건들을 긴장감있게 보여줄 수 있는 이야기를 만들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이 감독은 코믹 수사극을 어떻게 연출하려 했나라는 질문에 "코미디로 연출하다보면 강박관념이 생길 수도 있다"라며 "결국에 이 드라마는 어떤 사람들과 친해지는 과정이라고 생각했다"라고 답변의 운을 뗐다. 이 감독은 "저희 모두가 마트에 다니고, (마트 직원들은) 어쩌면 가족보다 더 자주 만나는 인물들인데, 사람이 조금만 친해지면 살짝만 재밌어도 많이 웃기지 않나"라며 "그런 부분이 코미디가 될 수 있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배우 김설현(왼쪽) 이광수/ 사진제공=tvN © 뉴스1
배우 김설현(왼쪽) 이광수/ 사진제공=tvN © 뉴스1
이광수는 '살인자의 쇼핑목록'에 출연하게 된 계기에 대해 "시나리오가 너무 재밌었다"라며 "시나리오와 캐릭터가 신선하고 독특했다, 지금이 아니면 언제 할 수 있을지 모를 대본과 캐릭터였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이광수는 연인 이선빈이 작품에 임할 때 응원을 해줬냐는 질문에 "오늘뿐만 아니라 평소에도 서로 응원하면서 예쁜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광수는 자신이 연기하는 안대성과의 닮은 점에 대해 "마트 캐셔는 누구나 한 번쯤은 본 적이 있고, 마음만 먹으면 집 앞 슈퍼에 가면 볼 수 있는 직업이라 친근함이 있다"라며 "그래서 익숙한 느낌을 드리고 싶었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대성이의 캐릭터가 요즘 보기 드물게, 주변 사람에게 관심과 애정이 많다"라며 "저도 그런 관심이 있는 편이어서 많이 비슷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설현은 '살인자의 쇼핑목록'에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 "대본을 읽었을 때 영수증을 기반으로 범인을 찾아낸다는 소재가 재밌었다"라며 "캐릭터 각각의 매력도 다 넘치는 것 같다"라고 얘기했다.

김설현은 자신이 연기하는 도아희와 닮은 점에 대해 "도아희는 할말을 참지 않는 스타일이고 저는 빈말을 못하는 스타일이다"라며 "솔직한 건 비슷한데 저는 속으로 참는 스타일이라는 게 조금 다르다"라고 말했다. 이어 "발랄하고 긍정적인 면은 비슷한데 저는 추진력은 부족하다"라며 "아희는 결심하면 바로 실천하는 스타일이라 조금 다른 것 같다"라고 했다.
(왼쪽부터) 배우 진희경, 이광수, 김설현/ 사진제공=tvN © 뉴스1
(왼쪽부터) 배우 진희경, 이광수, 김설현/ 사진제공=tvN © 뉴스1
작품의 매력에 대해 진희경은 "보통 추리물이 어둡고 무거울 수 있는데 우리 드라마는 유쾌하고 경쾌하다"라며 "코미디가 섞인 복합장르여서 그게 특별한 매력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광수와 김설현은 서로의 연기 케미스트리에 대해서도 얘기했다. 이광수는 "설현이는 이번 드라마 촬영 전에 '런닝맨'에서도 봤고, 운동도 같은 곳에서 다녀서 친하고 편하다고 생각하면서 촬영을 시작했다"라며 "친해진 상태에서 촬영을 시작해서 도움을 받은 것 같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설현은 "캐릭터 자체가 이미 오랫동안 만나고 있던 상태에서 이야기가 시작되기 때문에 케미스트리가 중요할거라 생각했다"라며 "(이광수와는) 다른 예능에서 만난 적도 있어서 편하게 촬영할 수 있었다"라고 얘기했다. 그러면서 "(막연하게) 재밌는 선배님이라 생각했는데 막상 만나보니까 굉장히 세심하시더라"라며 "편하게 잘 대해주셨고 사려가 깊으셨다"라고 말했다.

한편 '살인자의 쇼핑목록'은 오는 27일 오후 10시30분 처음 방송된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