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전ㆍ충남

수자원공사, 봄철 가뭄 극복 지역별 맞춤 지원 강화

(대전ㆍ충남=뉴스1) 박찬수 기자 | 2022-04-20 13:37 송고
© 뉴스1

한국수자원공사는 20일 최근 급격히 줄어든 강수량 등으로 도서·산간지역의 비상급수가 계속되고 있지만,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고 피해가 추가 확산하지 않도록 지역별 맞춤형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3개월간 전국에 내린 강수량은 평년대비 약 72.6% 수준인 107.3㎜이며, 전국 다목적댐 유역에 내린 비의 양도 예년 평균 대비 78.1% 수준인 105.0㎜ 수준에 불과하다.
      
이로 인해 진도, 완도, 통영 등 일부 도서·산간 지역은 비상급수를 시행하고 있으며, 4월 강수량은 평년(87.4mm)과 비슷하거나 적을 것으로 전망되어 주민 불편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수자원공사는 환경부와 함께 시설별 연계 운영 등을 통한 체계적 수자원 관리는 물론, 수원확보 다변화를 위한 지하수원 활용 지원사업 및 비상급수 지역에 병입 수돗물 지원 등 봄철 가뭄으로 인한 주민 불편해소를 위해 지역별 맞춤 대응을 진행하고 있다.

욕지도의 경우 나눔지하수사업의 일환인 지하수 공공관정을 활용한 비상수원 확보로 약 1000여 명의 주민에게 안정적으로 물을 공급 중이며, 대이작도 및 안마도, 보길도의 경우 지하수저류지 조성을 통한 추가 수원 확보로 가뭄 극복을 추진중이다.

국지적 물 부족으로 비상급수 중인 전남·경북·경남 5개 지역에 병입 수돗물 7만6732병(77.9톤, 1~3월) 지원을 완료했다.

추가로 국지적 물부족 해갈 시까지 전남 진도, 완도, 신안, 화순과 경북 안동, 경남 통영 등 6개 시·군  약 1만여 명 주민들에게 병입 수돗물(6만 병, 1.8L)을 포함한 물차(15톤 25대)·급수선(200톤 5회) 등 지원도 지속할 예정이다.
      
국가가뭄정보포털을 통해 지역별 가뭄현황 파악을 위한 수원 상황, 비상급수 지원시설 등 정보를 제공하고 있으며, 신속한 가뭄대응을 위한 의사결정 지원시스템 제공, 공사의 물관리 전문성과 기술력 등을 활용한 기술지원 등도 추진 중이다.

정경윤 한국수자원공사 부사장은 “봄철 국지적 물부족에 따른 국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환경부와 함께 지속적인 모니터링 강화와 적극적인 대책을 시행할 예정”이라며, “국민 모두가 보편적 물복지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pcs4200@hanmail.net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