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세월호단체 "세월호 참사 8주기…책임 인정하고 국가폭력 사과하라"

(서울=뉴스1) 박재하 기자 | 2022-04-19 14:29 송고
16일 인천 부평구 인천가족공원에서 열린 세월호참사 일반인 희생자 8주기 추모식에서 참가자들이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2022.4.16/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16일 인천 부평구 인천가족공원에서 열린 세월호참사 일반인 희생자 8주기 추모식에서 참가자들이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2022.4.16/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세월호 유족과 시민단체가 참사 8주기를 맞아 정부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에게 "세월호 참사와 그 이후 벌어진 국가폭력에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416가족협의회)와 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416연대)는 19일 성명을 내고 "세월호 참사 8주기 기억식을 계기로 국무총리와 윤 당선인이 추모의 뜻을 보내왔다"면서도 "피해자와 시민들이 요구해온 세월호 참사 이후의 국가폭력에 대한 인정과 사과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앞서 김부겸 국무총리는 지난 16일 경기 안산 화랑유원지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8주기 기억식에 참석해 "대한민국 정부가 우리 국민의 생명을 지키지 못했다. 여러분의 가족을 지키지 못했다"면서 "정부를 대표해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윤 당선인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희생자들에 대한 가장 진심 어린 추모는 대한민국을 안전하게 만드는 것"이라며 "안전한 대한민국이 될 때까지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에 단체들은 "국무총리의 사과는 안전사회로의 이행 의지를 재차 표명한 뜻깊은 일이다"라면서도 "세월호 참사 이후의 국가폭력 인정과 사과는 없었고, 문재인 정부의 진상규명 약속에 대한 필요한 조치 발언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윤 당선인은 세월호 참사와 그 이후의 국가폭력에 대한 언급이나 진상규명 완수에 대한 의지도 표명하지 않았다"며 "윤 당선인이 대통령 직무를 시작할 때 세월호 참사와 그 이후의 국가폭력에 정부의 대표로 공식 인정하고 사과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단체들은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제대로 밝히지 않은 채 안전사회로 간다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통해 또 다른 참사를 막고 반성과 교훈을 얻으며 생명이 존중되는 안전한 사회로 나아갈 것이다"고 말했다.


jaeha67@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