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일반동향

한-이스라엘, 로봇분야 전략적 기술협력 착수…530만달러 공동 투자

올해 로봇분야 시작, 자율주행차·수소 등 전략 산업분야로 확대

(세종=뉴스1) 나혜윤 기자 | 2022-04-12 11:00 송고
2019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9 무인이동체 산업엑스포'에서 참관객들이 육군 구난로봇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뉴스1 © News1
한국과 이스라엘은 양국 간 대규모 공동 기술개발을 지원하는 '한-이스라엘 라이트하우스 프로그램(Lighthouse Program)'을 개설하고, 로봇분야에 530만달러를 공동 투자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이스라엘 혁신청은 12일(현지시간)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 양국 산·학·연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한-이스라엘 라이트하우스 프로그램 론칭 콘퍼런스'를 공동 개최하고 양국 간 확대된 기술협력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라이트하우스 프로그램은 지난해 '한-이스라엘 산업기술 협력 조약' 개정으로 양국이 매년 출자하는 공동기술개발기금이 각각 200만달러에서 400만달러로 확대됨에 따라 신규로 기획된 중대형 공동 R&D 협력사업이다.

올해 로봇분야를 시작으로 자율주행차, 수소 등 양국의 전략 산업분야로 확대할 계획이며 지원방식은 기존 양국 기업 간의 1:1 매칭방식에서 국가별로 기업 1개, 대학 또는 연구소 1개가 필수적으로 참여하는 '2+2 산학연 협력사업'으로 운영되고, 지원금액은 최대 530만달러까지 가능하다.

노건기 산업부 산업기술융합정책관은 "라이트하우스 프로그램은 프로그램 취지처럼 양국의 새로운 산업기술 항로를 비추고 혁신을 가속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민간의 R&D 혁신을 위해 양국 정부가 최대한 지원해 나가자"라고 강조했다.

한편 올해 한-이스라엘 라이트하우스 프로그램은 4월 중 공고되며 자세한 내용은 한-이스라엘 산업연구개발재단에서 확인할 수 있다.


freshness410@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