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중기부, 24일까지 지류형 온누리상품권 할인율 '5%→10%' 확대 적용

모바일 상품권은 기존 10% 할인율 유지…구매한도 30만원

(서울=뉴스1) 신윤하 기자 | 2021-12-20 06:00 송고
2021년 크리스마스마켓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 뉴스1

중소벤처기업부는 크리스마스 마켓을 맞이해 24일까지 온누리상품권 특별 할인판매를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총 1500억원 규모로 진행되는 이번 특별할인판매에서는 지류형 온누리상품권의 할인율을 기존 5%에서 10%로 상향해서 판매한다. 개인 할인 구매한도는 최대 30만원으로 기존과 동일하다.
지류형 온누리상품권은 신분증을 지참해서 현금으로 구매해야 한다. 지류형 온누리상품권 구매처는 △농협은행 △하나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국민은행 △대구은행 △부산은행 △광주은행 △전북은행 △경남은행 △기업은행 △수협은행 △수협 △신협 △새마을금고 △우체국 등 시중은행 16곳이다.

아울러 전통시장의 디지털화를 위해 도입한 모바일 온누리상품권은 기존과 동일하게 10% 할인판매 한다.

모바일 온누리상품권은 판매와 이용 활성화를 위해 올 한해 10% 할인율을 지속 적용하고 있으며, NH농협(올원뱅크)·체크페이 등 은행 및 간편결제 앱 22곳에서 구매할 수 있다.
지류상품권은 현금과 신분증을 가지고 은행에 방문하여 상품권을 구매 해야되는 번거로움이 있다. 반면 모바일 온누리상품권은 휴대폰만 가지고 있으면 언제든지 충전과 결제가 편리하다는 장점이 있다.

또 전통시장에서 사용한 금액(카드, 현금영수증)의 40%를 소득공제 받을 수 있어서 온누리상품권으로 전통시장에서 장을 보면 약 50%(상품권 할인율 10%+소득공제 혜택 40%)의 할인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이준희 중기부 전통시장육성과장은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전통시장과 상점가의 활성화를 위해 특별판매를 진행한다"며 "소비자에게는 편리함과 높은 할인율을 제공하고, 상인들에게는 수수료 걱정이 없는 모바일상품권을 널리 이용해달라"고 밝혔다.


sinjenny97@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