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생활/문화 > 문화일반

뉴욕 타임스퀘어서 한 달간 '아리랑' 펼쳐진다

문화유산 방문 캄페인 일환 '2021년 글로벌 홍보 프로젝트' 마지막 영상

(서울=뉴스1) 윤슬빈 여행전문기자 | 2021-12-07 09:52 송고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 해외 홍보 영상 아리랑 뉴욕 현지 이미지. 한국문화재재단 제공
 
해외에서 한국 고유의 한복과 한식, 한옥, 한글을 알리는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의 올해 글로벌 홍보 프로젝트가 미국 뉴욕에서 상영되는 아리랑 영상으로 마무리 된다.
 
문화재청과 한국문화재재단은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의 일환으로 진행해 온 2021년 글로벌 홍보 프로젝트의 마지막 편을 뉴욕 타임스퀘어에서 7일 오후 2시(현지시간)부터 약 한 달 동안 공개한다.

이는 지난 6월 뉴욕 타임스퀘어의 '한복', 8월 런던의 '한식', 10월 방콕의 '한옥', 11월 도쿄의 '한글' 영상에 이어, 다시 뉴욕으로 돌아와 우리의 '아리랑'을 알리는 것이다.
  
이번 아리랑 영상은 다양한 유형의 다국적 인물이 등장해 자신만의 리듬으로 아리랑을 그려낸다.

'아리랑'은 우리나라의 가장 대표적인 민요로, 지역적, 역사적, 장르적 변주가 끊임없이 일어나 문화적 다양성을 상징하기도 한다. 현재 약 60여종, 3600여곡이 전해지고 있으며, 예술적 가치를 인정받아 2012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영상 주요 장면. 한국문화재재단 제공
영상 주요 장면. 한국문화재재단 제공
  
이런 아리랑의 특징을 달하기 위해 영상에 자기만의 그루브를 타는 댄서 마리와 리아나, 화면 가득 색채로 그려내는 그래피티 작가 잭슨심, 스케이트보드로 하늘을 나는 꼬마 선수 백이안, 가야금으로 아리랑을 연주하는 주보라가 등장해 신나는 아리랑을 각자의 리듬으로 보여준다.

그리고 마지막 화면에서는 '네 안의 리듬이 바로 아리랑'(the rhythm inside you we call that arirang)이라는 메시지를 보여준다.
 
이번 아리랑 홍보영상을 상영하는 뉴욕 타임스퀘어는 전 세계의 문화가 모이는 곳이자, 세계의 중심지로 손꼽힌다. 특히 타임스퀘어는 신년 전야제로 유명한 만큼 송년 행사를 위한 대표적인 장소로, 상영 기간 한 달 동안 전 세계의 이목을 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아리랑 영상에서 가야금 연주자로 출연한 주보라는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 해외 홍보영상 다섯 편의 모든 음악을 맡은 음악감독이다. 주보라 감독은 "21세기 소리를 입혀 문화유산이 살아 숨 쉬고 있다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었다"며 "마지막 영상을 아리랑으로 우리 안의 리듬을 표현하게 되어 더욱 뜻깊다"고 소감을 밝혔다.
 
대한민국의 대표 문화유산을 전 세계인에게 알리고자 제작된 다섯 편의 영상에 맛깔나는 소리를 입힌 버전은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기삼 한국문화재재단 문화유산콘텐츠실 실장은 "전 세계를 대표하는 도시에 홍보영상 시리즈를 상영하는 작업을 이어가면서 21세기 한국을 대표하는 이미지를 고안했다"며 "최근 한국 문화 콘텐츠에 전 세계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데, 이를 우리 전통에 대한 관심으로 확장하고 향후 관광객들의 문화유산 방문을 도모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한편,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은 우리 문화유산의 가치와 매력을 해외엔 더 널리, 국내엔 더 가까이 알리기 위해 두바이 엑스포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 홍보관, 코리아 인 패션, 코리아 온 스테이지, 세계유산축전, 세계유산 미디어아트, 궁중문화축전, 10대 문화유산 방문코스 운영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펼치고 있다.


seulbi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