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IT/과학 > IT일반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추진협의회' 출범…정부 "공공부문 SW 도입 확대"

(서울=뉴스1) 김근욱 기자 | 2021-06-18 09:00 송고
17일 오후 2시 경기도 성남 티맥스타워에서 열린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추진협의회' 발족식 (한국소프트웨어협회 제공) © 뉴스1

클라우드 소프트웨어(SaaS) 산업 활성화를 위해 정부와 소프트웨어(SW) 업계가 손을 잡았다.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는 지난 17일 오후 2시 경기도 성남 티맥스타워에서 협회 산하의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추진협의회'를 발족했다고 18일 밝혔다.

해당 협의회는 '디지털 경제 가속화'라는 전 세계적 추세 속에 정부의 '디지털 뉴딜' 사업과 SW업계가 발을 맞추기 위해 출범했다.

발족식에는 김부겸 국무총리를 비롯해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 정부 관계자와 한국SW산업협회 조준희 회장, 티맥스 박대연 회장, 베스핀글로벌 이한주 대표, 와이즈넛 강용성 대표 등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발족식에서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추진협의회 발족은 소프트웨어 산업 생태계를 혁신하여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는 기폭제가 될 것이다"며 "대한민국의 클라우드 대전환을 가속화할 수 있도록 공공부문에서도 앞장서 클라우드 소프트웨어(SW) 도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초대 협의회장을 맡은 이한주 베스핀글로벌 대표는 미국의 사례를 예로 들며 "미 국방부 등 공공에서의 수요가 기업에게 좋은 레퍼런스가 됐다"며 국내 공공기관의 선도적인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도입을 당부했다.

국산 SW제품 시연에는 △티맥스소프트 △네이버클라우드 △베스핀글로벌 △디지엔터테인먼트 △와이즈넛이 참가해 국산 SW제품들을 선보였다.


ukgeu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