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코미디언을 만나다] 한사랑산악회 이택조·김갑생할머니김 이호창 그리고 이창호②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1-03-05 09:00 송고 | 2021-03-05 14:08 최종수정
편집자주 지상파에서 공개 코미디 프로그램은 이미 실종됐다. 코로나19로 코미디언들의 행사나 공연 스케줄도 이전에 비해 현저히 줄었다. 웃음을 주는 코미디언들이 웃음을 잃은 상황이 됐다. 지금은 TV나 무대에서 많은 코미디언을 볼 수 없지만, 이들의 웃음에 대한 열정은 여전하다. 자신들은 힘들어도 대중이 웃으면 행복해하는 코미디언들을 <뉴스1>이 만나, 웃음 철학과 인생 이야기 등을 들어보고자 한다. [코미디언을 만나다]를 통해서다.
빵송국, 피식대학 유튜브 영상 캡처 © 뉴스1
빵송국, 피식대학 유튜브 영상 캡처 © 뉴스1
[코미디언을 만나다] 4번째 주인공은 이창호다. 그런데 이건 마치 3대1 인터뷰 같다. 이창호 본인은 물론 그의 삼촌인 한사랑산악회 이택조 부회장, 그리고 일면식도 없지만 왠지 섹시하고 멋있다는 김갑생할머니김 회사 미래전략실 본부장 이호창에 대한 이야기다. 물론 이택조 부회장과 이호창 본부장은 이창호의 부캐릭터들이다. 하지만 그의 '부캐'(부캐릭터) 세계관을 위해 기자 역시 모르는 척하며 이창호와 대화를 나눴다.   

요즘 유튜브에서 가장 주목받는 개그채널은 단연 '피식대학'이다. 중년들의 산악회 콘셉트인 '한사랑 산악회' 영상통화로 소개팅을 하는 '비대면 데이트'를 선보이며 공개하는 콘텐츠마다 화제를 몰고 있다.
 
이 코너들이 유튜브 시청자들의 마음을 끈 것은 공감대를 바탕으로 한 이야기, 뚜렷한 캐릭터, 그리고 '하이퍼 리얼리즘' 호평을 이끌어내는 섬세한 연기력이 뒷받침됐기 때문. 이 떄문에 출연하는 개그맨들도 크게 주목을 받으며 유튜브 콘텐츠뿐만 아니라 TV, 라디오 프로그램의 러브콜을 받고 있다.
'한사랑산악회'의 이택조, '비대면데이트'의 이호창을 연기하는 이창호는 KBS 29기 공채 개그맨 출신이다. '개그콘서트'(이하 '개콘') '라스트 헬스보이'에서 체격을 키우던 모습을 기억하는 시청자들도 많다. '개콘'이 지난 2020년 폐지된 후 그는 유튜브로 건너갔다. '피식대학' 채널과 협업하면서 새 캐릭터들을 선보였고, 자신의 '빵송국' '이택조' 채널을 만들어 더 다양한 콘텐츠와 캐릭터를 만들고 있다.

유튜브는 그에게 새로운 기회와 새로운 문을 열어줬다. TV를 떠나왔지만, 오히려 지금 아무도 모르는 곳에서 춤을 추고 있다가 관객도 있고 응원도 있는 곳에서 춤을 추는 것 같다는 이창호의 이야기다.
서울 종로구 뉴스1 사옥, 개그맨 이창호 인터뷰.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 종로구 뉴스1 사옥, 개그맨 이창호 인터뷰.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코미디언을 만나다】이창호 편 ①에 이어>

-'개콘' 할 때와 지금 수입 변화는 어떤가.
▶나는 유튜브를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았고, 솔직히 돈을 크게 벌지는 못 했다. '개콘' 사라지면서 솔직히 밥줄 걱정을 하게 되더라. 어떻게 해야 하나 싶었다. 당장 생활이 어려워지면 개그를 못 할 수도 있잖나. 그런데 샌드박스(소속사)에서 더 시간적으로 여유를 가지고 콘텐츠를 만들 수 있게끔 해줬다.

-'피식대학' 코너나 캐릭터를 만들 때 분위기는 어떤가.

▶회의 분위기가 다르다. ('개콘'을 할 때는) 출퇴근 개념도 있고 아무래도 방송이다보니까 제약되는 부분도 있다. 그런데 지금은 정말 편한 사람들, 가까운 사람들하고 만나서 친한 사람끼리 나오는 아이디어와 이야기를 바로 캐릭터화할 수 있다.

-유재석 등 TV에서 개그맨들의 무대가 사라지는 것에 대해 걱정하는 목소리를 낸 선배들도 있다. 후배로서 어떤가.

▶TV 코미디 프로그램이 다시 생기는 건 현재 시점에서 너무 어려운 일인 것 같다. 갑자기 기가 막힌 아이디어와 추진력으로 생길지도 모르겠으나, 지금 내 생각은 그렇다. 선배들이 신경을 써주시는 것, 그런 말들 정말 감사하다. 지금 다들 어딘가에서 열정을 가지고 개그를 하는 후배들이 많다.
서울 종로구 뉴스1 사옥, 개그맨 이창호 인터뷰.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 종로구 뉴스1 사옥, 개그맨 이창호 인터뷰.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최근 피식대학 김민수, 김해준이 '유 퀴즈 온 더 블록'에 나가서 유재석, 조세호도 만났다. 후기 영상을 올리기도 했더라.

▶우리끼리는 농담으로 성은을 입었다고 한다.(웃음) 정상에 있는 선배가 불러주고 같이 이야기를 나눴으니 얼마나 좋나.

-한사랑산악회 이택조, 이호창 등 맡은 배역에 완전히 몰입하는 연기력, 표현력에 대한 호평이 많다. 연기력이 대단하더라.

▶사실 '개콘'에서 내가 선보였던 캐릭터들을 다듬은 거다. 아저씨 연기도 했었고 재벌 연기도 했었다. 그런데 TV 공개 코미디에서는 자그마한 표정 변화나 연기를 포착하기가 쉽지 않다. 그런데 유튜브에서는 그런 점을 잡아서 보여줄 수 있으니까 더 좋게 봐주시는 것 같다. 디테일한 것을 표현하는데 있어서 유튜브 영상이 더 효과가 있는 것 같다. 호평을 받을 때 기쁘고 알아봐준다는 것에 더 신나서 하게 된다.
서울 종로구 뉴스1 사옥, 개그맨 이창호 인터뷰.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 종로구 뉴스1 사옥, 개그맨 이창호 인터뷰.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이호창이라는 인물은 어떻게 만든 건가.

▶사실 다 '개콘'에서 했던 캐릭터들을 발전시킨 거다. 재벌2세 캐릭터를 연기한 적이 있다. '개콘'은 코너만의 짜임이 중요하니까 캐릭터가 부각되지 않았던 거다. 어릴 때 박신양 배우가 나오는 드라마를 너무 재미있게 봐서 따라하고, '시크릿가든' 현빈 배우 나온 것도 너무 재미있어서 따라하곤 했다. 나는 멋있어서 따라한 건데 주변에서 너무 웃는 거다. 비주얼은 아닌데, 마인드만 재벌이라면서. (웃음) 그래서 점점 자연스럽게 만들었다.

-'이호창이 너무 싫다'는 댓글이 오히려 기분이 좋을 것 같다.

▶이호창을 처참히 밟고 짓이기고 수치스럽게 하는 댓글들이 많다 .(웃음) '조인성 발톱을 먹은 쥐같다' '이호창 상의는 셔츠입고 하의는 트렁크 팬티만 입고 앉아서 발은 바닥에 안 닿을 것 같다' 등의 댓글이 진짜 웃겼다. 어떻게 그런 생각을 할까. 이호창을 두고 여러가지 상상을 하신다는 게 재밌더라.
서울 종로구 뉴스1 사옥, 개그맨 이창호 인터뷰./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 종로구 뉴스1 사옥, 개그맨 이창호 인터뷰./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이택조 캐릭터 역시 기존에 하던 캐릭터를 발전시켰나.

▶공채 개그맨 시험을 보면서 했던 캐릭터다. 사실 아저씨 연기를 할 줄도 몰랐다. 우연히 강남에 갔다가 아저씨가 담배꽁초를 버리던 모습을 보는데 너무 웃긴 거다. 그때부터 따라하다가 영등포시장을 돌아다니면서 어떤 아저씨들이 있나 관찰했다. 그런데 그 아저씨들을 이길 수 있는 아저씨가 내 옆에 있더라. 우리 아버지가 약주를 드시면 딱 이택조다. 이택조가 너무 편하다. 나도 나이를 먹으면서 자연스럽게 아저씨가 되어가고 있고.

-하이퍼 리얼리즘 연기라고 호평이 많다.

▶이택조를 연기하는 게 너무 편하다. 모든 걸 다 할 수 있는 캐릭터여서 좋다. 이호창을 좋아하는 분들도 많겠지만, 이택조는 뭔가 내가 하는 걸 더 잘 알아봐주시는 것 같아서 좋다.

-부모님의 반응은 어떤가.

▶아무래도 TV에 나오는 걸 더 선호하신다. 그런데 요즘 어른들도 유튜브를 정말 많이 보신다. 그래서 그런지 더 자주 볼 수 있는 유튜브 콘텐츠도 좋아하신다. 그리고 용돈도 더 안정적으로 드리게 됐는데 '이번주는 유튜브 안 하냐'고 하시곤 한다.(웃음)
서울 종로구 뉴스1 사옥, 개그맨 이창호 인터뷰.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 종로구 뉴스1 사옥, 개그맨 이창호 인터뷰.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한사랑산악회'는 최근 TV에서 방영되기도 했다.

▶묘하더라. TV에 나오려고 시험보고 개그맨이 됐고, 그게 사라져서 손바닥TV인 휴대전화 속 영상에 나오고 있는 거 아닌가. 근데 이 손바닥TV가 TV로 간 거다. 참 신기했다. 많은 분들이 한사랑산악회를 두고 시트콤같다고 하시는데 기분이 좋았다. 요즘에 TV에 관찰예능,  트로트 등 비슷한 포맷의 프로그램이 많은데 시트콤이 생기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요즘 어떤 콘텐츠 제안을 받고 있나. 계획중인 것이 있다면.

▶오늘 이 인터뷰도 몰카인 줄 알았다. 나한테 인터뷰 요청이 들어올 줄 몰라서 계속 몰카라고 의심했다. 요즘 그런 일들이 많다. '내가 그런 것도 할 수 있나?' 싶은 거다. 광고 제안이나, 방송 프로그램 출연 등 내가 예상하지 못한 일들에 가까워지는 게 신기하다.  

-지금 이창호의 꿈은 뭔가.

▶예전에는 나도 유재석 선배를 꿈꿨다.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고 주목받고 싶기도 했다. 지금은 나를 좋아해주는 사람들에게 웃음을 전달하고 싶고, 자유롭게 콘텐츠를 만들고 싶은 마음이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