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진달래, 학폭 의혹…"'임신 못하면 어떡해' 하소연에도 발로 배 짓밟아"

폭행 피해 주장 A씨 "학교폭력 가해자가 미스트롯2 출연" 폭로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1-01-31 11:51 송고 | 2021-02-01 09:20 최종수정
가수 진달래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TV조선 '미스트롯2'에 출연하는 가수 진달래가 학교폭력 의혹에 휩싸였다.

3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학교폭력 가해자가 미스트롯2에 나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 A씨는 "20년 전 내게 학교폭력을 가했던 가해자 중 한 명이 아무렇지 않은 얼굴로 '미스트롯2'에 나온다"며 "20년 동안 잊고 지냈다고 생각했었는데, 얼굴을 보는 순간 그때의 기억이 스치고 모든 것이 그때로 돌아간 것 같다"고 토로했다.

글쓴이는 "인사를 똑바로 안한다고 때리고, 엄마랑 같이 있는데 인사를 너무 90도로 했다고 때리고 , 몇 분 내로 오라고 했는데 그 시간에 못 맞춰왔다고 때리고 이유 없이 맞은날도 수두룩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처음엔 주로 얼굴만 때렸어요. 귀가 형체를 알아볼 수 없게 붓고 멍이 들자 어느날부터는 얼굴 때리면 티 난다고 몸을 때리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또한 "가슴뼈를 맞고 순간적으로 숨이 안 쉬어진 적도 있다"면서 "가해자의 친구가 '얘네 나중에 임신 못 하면 어떻게 해'라며 울면서 말리자 '그것까진 우리가 상관할 바 아니다'라며 계속해서 발로 배를 찼다. 소란이 있자 동네 주민이 '너네 거기서 뭐하냐'고 소리치면 장소를 옮겨서 계속 때리기도 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폭행 외에도 그 당시 언니동생하자며 기념일이라고 자신이 필요한 고가의 선물을 요구하기도 했다는 A씨는 "그 당시 폐허로 있던 어느 유치원으로 불러서 때리고 고문을 하기도 했다. 주말을 앞두고는 2만~4만원의 돈과 함께 옷도 빌려 갔고 돌려주지 않은 옷도 수두룩하고 없으면 구해오라고 하고 구하지 못하면 욕을 했다"고도 털어놨다.

인터넷 커뮤니티 갈무리 © 뉴스1

글쓴이는 "20년 전 일이라 그냥 잊고 살자 생각했는데, 방송에 나오는 걸 보고 난 후 그 당시의 꿈을 꿨다"며 "그 언니들에게 둘러싸인 꿈은 여전히 공포였고 꿈인 걸 알았지만 가위에 눌려 깨어나지 못했다. 20년이 지난 지금까지 여전히 트라우마 속에 살고 있는 내 자신이 너무 불쌍해서 꿈에서 깨서 오열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그는 "가해자는 아무렇지 않게 TV에 나오고 그 안에서 열심히 사는 사람으로 비치고 있다는 사실이 참 속상하다"며 "많은 사람이 힘든 시기에 힘을 주는 인기있는 프로그램에 나와 웃고 춤추고 노래하는 모습에 치가 떨린다. 저의 학창시절은 지옥 같았습니다. 하루하루 눈뜨기 싫었고 학교가기가 무서웠다. 그때 아무말 못하고 당하기만 하던 때와 크게 변하지 않은 상황과 달라진 게 없어서 너무 화가 나지만 가만히 있으면 화병이 날 것만 같아 여기에라도 적어본다"라고 울분을 토했다.

글쓴이는 가해자의 실명을 밝히지는 않았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출신 학교와 언급한 내용들에 비춰 '학폭' 가해자가 진달래라고 추측했다. 또한 진달래의 SNS에는 학교폭력 의혹을 제기하는 댓글과 함께 사실과 다른 내용이라면 빠르게 대처해 주셔서 명예훼손 되지 않도록 대응해주시고 강력 처벌해주세요라는 글들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진달래는 TV조선 트로트 경연 프로그램 '미스트롯2'에 출연 중이다.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