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RE:TV] '아는형님' 최강희, 여전한 사랑스러움…4차원+동안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21-01-31 06:30 송고
아는형님© 뉴스1
아는형님© 뉴스1

배우 최강희가 엉뚱한 4차원 입담과 동안 미모로 사랑스러운 매력을 보여줬다.

30일 오후 9시에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최강희, 김영광, 음문석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최강희는 야심차게 '아는형님' 문을 열고 들어왔으나 금세 낯가리는 모습으로 반전을 선사했다. 올해 한국 나이로 45세인 최강희지만, 교복을 입은 모습 역시 잘 어울렸고 괴리감은 없었다.

최강희는 이날 녹화 내내 생기 넘치면서도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고 엉뚱한 입담과 남들과는 다른 4차원적 사고, 세월을 비켜간 동안 미모에 대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며 볼거리를 제공했다.

이날 최강희는 자신의 별명으로 '최강동안'이라고 소개했다. 이에 강호동은 "혹시 동안이라서 불편한 점이 있냐"고 물었다.

최강희는 "예전에 김희선 씨가 '너 몇살이니?'라고 물어본 적이 있었다"며 "그래서 내가 '동갑이요'라고 대답한 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최강희는 "동안 비결은 없고 그냥 인중과 턱이 짧으면 그렇게 보이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최강희는 '낯가림' 에피소드를 설명하며 4차원 매력도 선보였다. 그는 김숙을 절친으로 꼽으며 "김숙 언니도 굉장히 낯을 가리는 편인데, 예전에 김숙 언니네 집에 간 적이 있었다"며 "어색하긴 했지만 집이 정말 편안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집이 편해서 한 달 동안 산 적이 있는데, 숙 언니와 마주치지 않기 위해서 언니가 잠이 들면 내가 일어나서 생활했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또 "정말 친해진 후에 언니에게 '보고싶다'고 메시지를 보내면 언니가 전화를 한다"며 "그럼 난 받지 않는다, 내가 하고 싶었던 말은 보고싶다였지 지금 보자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최강희는 '여고괴담' 당시 있었던 에피소드도 소개했다. 그는 "내가 공포물을 정말 무서워 했는데, '여고괴담' 시사회에서도 내가 귀신으로 나오는 장면을 보면서 제일 크게 소리 지르고 난 아직까지 그 영화를 딱 한 번만 봤다"고 말했다.

이어 "시사회 때 중간에 무서워서 화장실을 갔는데, 나처럼 어떤 관객이 중간에 화장실에 왔더라"라며 "내가 당시 흰 원피스에 단발 머리를 하고 있었는데, 그 관객이 화장실에서 나를 보고 소리 지르며 놀란 적도 있다"고 말했다.

이날 최강희는 2교시 '아형고 동창회'를 통해 댄스에도 적극적으로 임하며 다양한 매력을 보여줬다.


hmh1@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