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애틋' 손지창 "어릴 적 눈오면 마냥 좋았는데 지금은 군대 간 아들 걱정 앞서"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21-01-30 10:31 송고
사진=손지창 인스타그램 © 뉴스1
사진=손지창 인스타그램 © 뉴스1
배우 손지창이 눈이 오는 풍경에 군대에 간 아들 걱정을 했다. 
손지창은 30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눈이 오는 집 밖 풍경 사진을 게재했다. 손지창은 이 사진과 함께 "어릴 적엔 눈이 오면 마냥 좋았습니다"라며 "운전을 하기 시작하면서 눈이 좋지만은 않았습니다"라고 남겼다. 이어 "지금은 눈이 오면 군대에 있는 아들 생각에 걱정이 앞섭니다"라며 "오늘도 눈이 내리네요"라고 덧붙였다.

손지창은 눈에 대한 자신의 나이대별 생각을 전하며 아들에 대한 애틋한 감정도 드러내 누리꾼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손지창은 배우 오연수와 지난 1998년 결혼, 현재 두 아들을 두고 있다. 그의 첫째 아들은 지난해 11월 군에 입대했다.


hmh1@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