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정치일반

조국 "간단히 답한다…내 딸 인턴 지원시 '피부과' 신청한 적 없다, 전혀"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1-01-28 10:21 송고
조국 전 법부무 장관은 28일 자신의 딸이 인턴을 지원하면서 피부과를 희망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단호하게 '"아니다"라ㅣ고 부인했다. © 뉴스1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28일, 딸 조민씨가 국립중앙의료원 인턴(수련의)에 지원한 것은 맞지만 '피부과'를 원했다는 말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확실히 선을 그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조선일보 기사 및 중앙일보 칼럼때문에 문의가 많아 일괄하여 간단히 답한다"며 "제 딸은 인턴 지원시 '피부과'를 신청 또는 희망한 적이 전혀 없다"고 짧고 굵게 답했다.

조민씨가 지난 25~26일 사이 중앙의료원 인턴모집(9명 모집)에 응했다는 뉴스가 이어졌다.

일부에선 조민씨가 '인턴 과정을 마친 뒤 피부과 레지던트(전공의) 과정을 밟고 싶다'고 밝혔다면서 복지부의 중앙의료원 피부과 전공의 정원 증원(1명에서 2명)허가를 내린 것과 관련성 있는 것 아닌라는 의심을 했다.

이에 조 전 장관은 "아니다"라며 음모론 차단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buckba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