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당당히 나오겠다더니…" 아이언, 사망 2일째 충격 지속(종합)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21-01-26 11:04 송고
래퍼 아이언 © News1

래퍼 아이언(본명 정헌철)이 29세의 나이로 갑작스레 사망한 가운데, 이틀째도 충격이 지속되고 있다.

아이언은 지난 25일 오전 10시25분쯤 서울 중구에 있는 한 아파트 화단에서 피를 흘리며 쓰러진 채 발견,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경찰은 이날 "아직까지 타살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았으나 극단적 선택 여부에 대해서는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언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직후 팬들은 그의 인스타그램 계정 등에 애도를 표하고 있다.팬들 및 누리꾼들은 "충격이 크다" 등의 메시지를 남기고 있다.

현재 그의 인스타그램에는 지난해 9월 팬들에게 남긴 글이 유일하다. 이 글에는 "첫 앨범 이후 4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제 인생을 많이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며 "아프고 억울하고 화나고 슬프고 그 끝엔 내 자신이 있더라"라는 심경이 담겼다. 또 "저로 인해 힘들었을 많은 사람들에게 죄스러운 마음으로 오랫동안 괴로웠다"며 "최선을 다해 여러분 앞에 당당히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당당히 팬들 앞에 서겠다던 아이언은 결국 29세의 나이로 숨을 거둬 충격을 주고 있다.

1992년생인 아이언은 지난 2014년 엠넷 '쇼 미 더 머니' 시즌 3에서 준우승을 하며 대중에게 얼굴을 알렸다. 이후 2015년에 싱글 '블루'(blu)를 통해 가요계에 정식으로 데뷔했으며 2016년에는 정규 '록 바텀'을 발매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후 아이언은 여러 구설수에 올랐다. 2016년 대마초 흡연 혐의로 기소된 아이언은 이듬해 7월 1심에서 징역 8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다. 재판부는 사회봉사 80시간도 명령했다.

아이언은 데이트 폭력을 저지르기도 했다. 그는 2016년 A씨에게 물리적 폭력을 행사해 부상을 입혔으며, 수사기관에 신고하지 못하도록 협박한 혐의가 있다. 이에 재판부는 아이언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사회봉사 80시간을 명령했다.

지난해 12월에는 본인에게 음악을 배우며 동거하던 미성년자 A군을 야구방망이로 때린 혐의로 체포돼 경찰 수사를 받았고,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 바 있다.




hmh1@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