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하태경 "김종인 뜻도 '단일화'지만…안철수 '불복 가능성' 의심"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1-01-21 10:29 송고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야권 단일후보 방법론에 차이를 보이고 있다. 안 대표가 '오픈 경선'을 요구한 반면 김 위원장은 "입당하지 않을 경우 우리 당 후보가 정해진 뒤에 단일화에 대해 말해 보자"고 했다. © 뉴스1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21일, 자신이 직접 김종인 비대위원장에게 '서울시장 야권후보 단일화' 의지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김 위원장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 손사래치고 있는 것은 "안 대표가 패한 뒤 불복할 가능성이 있다는 의심을 거두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소개했다.

하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진행자가 "단일화가 안 되는 거냐, 김종인 위원장이 딱 잘라서 거절했다"라고 묻자 "김종인 대표가 '3자 해도 이긴다'고 해 단일화 안 할 수도 있다고 생각하는데 단일화 무조건, 반드시 한다"라며 "이는 김종인 대표를 직접 만나 확인한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단일화는 반드시 하는데, 단일화 과정에서 안철수 대표가 질 때 불복할 수 있다는 의심이 있는 것"이라며 최근 김 위원장 반응을 설명했다.

하 의원은 "지금 여론조사로 보면 안 대표가 이길 것 같지만 한두 달 지나 우리 당 경선이 흥행을 하면 또 바뀔 수도 있다"라며 "그런 점에서 승복할 것을 지금 강력히 촉구하고 있는 그런 과정에 있다"라고 추가 해설했다.

현재 안 대표로부터 확답을 "받기 위해서 계속 물밑으로도 압박을 하고 있는 등 지금 일종의 룰 싸움에 들어간 것"이라고 한 하 의원은 "어제 김종인 대표는 1대1 단일화를 할 수밖에 없다라는 결론을 내버렸다"라고 했다.

그러자 "이제 안 대표가 1대1이 아니라 우리 당 여러 후보들이 결선할 때 자기가 1명으로 들어올 수 있게, 일대다로 해달라고 나왔다"며 김종인 위원장 결정 뒤 안 대표가 다른 제안을 들고 나왔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그러면 사실 안철수 대표가 유리한 경선인 건 맞지 않는가"라면서 "출마 선언할 때 이렇게 치고 나갔으면하는 아쉬움이 있다"라고 했다.

즉 "룰이 정해지기 전이기 때문에 그랬으면 수용 가능성이 좀 높았는데 지금 룰이 다 정해졌고 당내 경선은 차는 이미 떠났다"라는 것이다.

이에 하 의원은 이제 남은 수순은 "우리 당 후보 1명 뽑고 그 다음에 최종 결선을 하는, 그것밖에 없다"며 "단일화를 하면 안 대표가 받아야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어제 안철수 대표의 이야기를 '우리가 정한 룰을 받겠다'는 것으로 이해했다"면서 "그래서 김종인 대표가 룰을, '최종 단일화 하자'라고 정했고 결국 안 대표가 이 룰을 수용할 거라고 본다"라고 내다봤다.


buckba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