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윤균상 '꼰대 취향' 고백?…"클럽 다니는 女, 별로 안 좋아해"

SBS '미운 우리 새끼' 출연, 연애 스타일 솔직히 밝혀 눈길
신동엽 "우리딸 중학교 1학년인데…" 사윗감 욕심내 '폭소'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1-01-11 17:35 송고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윤균상이 요즘 젊은이 답지 않은 연애 스타일에 대해 밝혔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는 인기배우 윤균상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MC 신동엽은 윤균상을 가르키며 "연애 스타일이 꼰대 스타일이라고 본인이 얘기했다고 들었다. 왜 그렇게 인터뷰를 한 것이냐"라고 물었다.

이에 윤균상은 "내가 얘기한 것이 아니라 친구들이 내게 그러더라. '어른 스타일'이라고" 말하면서 "요즘 나이에 클럽 가는 것이 흠은 아니지만, 나는 클럽같은 곳에 다니는 사람은 별로 안 좋아한다"라고 보수적인 면이 있음을 밝혔다.

이를 들은 신동엽은 "(클럽 다니는) 박수홍 있잖아. 말을 좀 가려서 해야지"라고 너스레를 떨어 함께 스튜디오에 자리한 박수홍의 모친을 웃음짓게 했다.

이어 윤균상은 "연락 안 되는 것이나 예의 없는 것을 싫어한다. 음식점에서나 택시 기사님들에게 하는 행동들을 보기도 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모벤저스들은 "고지식해서 그렇다"라고 말했지만, 신동엽은 "고지식 하다기보다는 예의범절을 중요시 하는 스타일인 것이다"라고 부연 설명했다.

또한 윤균상은 "아버지에게 어릴 때 굉장히 많이 혼나면서 자랐지만, 공부를 하라는 말씀은 한 번도 하신 적이 없다"며 "동생과 싸우거나 사람들 많은 곳에서 떼를 쓰거나 예의범절에 어긋나는 행동을 하면 무조건 혼이 났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신동엽은 이런 윤균상을 바라보며 "참 바른 생각을 갖고 있다. 혹시 나이가 어떻게 되냐, 우리딸이 중학교 1학년인데 나이 차이만 조금 덜났으면…" 이라고 말하면서 사윗감(?)으로 욕심을 내는 모습을 보여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한편 지난 2012년 SBS 드라마 '신의'로 데뷔한 윤균상은 지난 2019년 종영한 드라마 '미스터 기간제' 종영후 tvN 예능 '신박한 정리'를 통해 팬들과 만나고 있다.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