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인순이 "엄마, 날 입양 보낼 수도 있었는데 잘 견뎌줘"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21-01-10 12:35 송고
인순이© 뉴스1

인순이가 돌아가신 어머니를 추억하며 못다 한 효심에 눈시울을 붉힌다.

인순이는 10일 밤 9시20분 방송하는 MBN ‘더 먹고 가’ 10회에 출연한다. 지난 방송에서 ‘새해맞이 미니 콘서트’를 진행하며 ‘아버지’를 열창, 강호동과 황제성의 눈물을 자아냈던 그는 늦은 밤까지 이어진 토크에서 돌아가신 어머니를 회상하며 가슴 속 이야기를 꺼내놓는다.

인순이는 “엄마가 해줬던 고구마순 김치가 너무 먹고 싶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체구는 작지만 강한, 여장부 같은 분”이라며 어머니를 추억한다. 그는 “엄마도 많이 힘들었을 텐데, 입양을 보내지 않고 잘 견뎌줬다"며 "남의 눈총을 받으면서도 나와 동생을 끝까지 잘 키워줬다”며 고마워한다.

뒤이어 인순이는 “어머니가 2년 가까이 코마 상태였는데, 마지막엔 집에서 모시다가 1년 전 잡힌 스케줄을 가던 중에 임종 소식을 들었다”며, 찢어지는 아픔 속에서도 무대에 올라가야 했던 상황을 전한다. 인순이는 “돌아가시니 하나부터 열까지 엄마한테 못해준 것만 떠올랐다”고 고백했다.  

제작진은 “인순이가 돌아가신 어머니와의 추억과 남달랐던 가정사를 담담하게 밝혀 모두의 눈시울을 붉혔다”며 “그 어느 때보다 깊은 여운을 남긴 인순이의 이야기를 따뜻하게 귀 기울여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hmh1@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