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전북

초등 교실서 불륜 행각…유부남·미혼여교사에 장수군 발칵

전북교육청 "사안 중대" 감사 착수…전북교총 "사실땐 엄중 조치해야"

(전북=뉴스1) 임충식 기자 | 2020-12-28 14:20 송고 | 2020-12-28 14:35 최종수정
전북교육청이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장수 모 초등학교 교사 불륜행각’ 글에 대한 사실관계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직접 감사에 착수하기로 했다. 사진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사진. /© 뉴스1

전북교육청이 최근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장수 모 초등학교 교사 불륜행각’ 글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직접 감사에 착수하기로 했다.

도교육청은 논란이 되고 있는 해당 초등 교사들을 상대로 직접 감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28일 밝혔다.

통상 유·초·중학교에서 발생한 비위행위에 대해서는 해당 지역 교육지원청에서 감사를 실시하는 것이 원칙이다. 하지만 도교육청은 이번 건의 경우 사안이 매우 중대하고 판단, 직접 감사에 나서기로 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사안이 중대하다고 판단, 직접 감사에 나서기로 했다”면서 “만약 사실로 확인될 경우, 이에 합당한 처분을 내릴 예정이다”고 밝혔다.

지난 2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아이들의 학습활동까지 침해하면서 교내에서 수차례 불륜행각을 일으킨 두 교사를 고발합니다’ 제목의 글이 올라와 논란이 일었다.

청원인은 “장수 모 초등학교에 근무하는 유부남 A교사와 미혼녀 B교사는 수업시간 뿐 아니라 현장체험학습 중에도 애정 행각을 수차례 벌였다”고 주장했다.

또 “지난 10월 촬영된 것으로 보이는 동영상에 A교사가 6학년 교실 복도 소파에 누워 쪽잠을 자고 있는 모습을 B교사가 촬영하며 장난치는 장면이 나온다”며 “당시 주변에 있었던 사춘기인 5~6학년 학생들이 두 교사가 부적절한 관계임을 감지할 수 있었을 정도였다”고 썼다.

청원인은 해당 교사들이 외부 문화체험 시간에 아이들을 강사에게 맡기고 자리를 이탈해 둘만의 시간을 가졌으며, 수업시간에도 메신저를 통해 연인들이 사용할 법한 은어와 표현들을 주고받았다고 주장했다.

또 아이들과 함께 생활하는 교실 안에서 50장 가량의 사진을 찍는 등 교실을 연애 장소로 이용했다고 강조했다.

청원인은 “초등교사는 타의 모범이 될 정도로 도덕성이 높아야 함에도 신성한 학교에서 교육활동 중에도 부정한 행동들을 서슴지 않은 두 교사는 교육자로서 전혀 자질이 없다”며 “두 교사를 파면하고 이후 교단에 서는 일이 없도록 교육계에서 영원히 퇴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해당글은 현재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다.

한편, 전북교총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철저한 사실관계 확인을 요구했다.

교총은 “전북교육청은 이번 사안을 철저히 조사해 시시비비를 분명히 가려야 한다”면서 “만약 사실로 밝혀질 경우, 전체 교육자의 명예와 자긍심을 위해서라도 엄중 문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94chung@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