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청하, 확진 "미안해요"…'달리는사이' 촬영 완료·새 앨범 일정 논의(종합)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20-12-07 13:14 송고 | 2020-12-07 13:16 최종수정
가수 청하/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가수 청하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공식 일정을 취소한 청하는 팬들에 미안한 심경을 전했다.

7일 청하 소속사 MNH엔터테인먼트는 "청하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청하는 최근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을 인지하고 자발적으로 검사를 받았고, 7일 오전 검사 결과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청하는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바로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현재 동선이 겹치거나 접촉이 있었던 소속 아티스트 및 스태프, 직원 등은 함께 검사를 진행했거나 진행할 예정이며, 확인이 되는대로 이에 대한 후속 조처를 취하겠다"며 "당사는 정부 방침에 적극 협조하여 회사 전체 방역 및 추가 감염의 위험은 없는지 전반적으로 점검을 실시하고, 전체 아티스트 관리에 더욱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청하는 이날 자신의 팬카페에 심경을 전했다. 그는 "우리 별하랑(팬클럽) 저 너무 소식 없으면 걱정할까봐 글 남겨요. 너무 미안하고 또 미안해요. 조심한다고 했는데 제가 많이 부족했나봐요"라고 했다.

이어 "저도 오늘 급히 연락받고 이제 알았어요"라며 "다시 건강한 모습으로 활동하는 모습 보여드릴게요"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별하랑도 조심하고 또 조심하고, 너무 걱정하지 말고 우리 곧 만나요"라며 "다시 한번 미안해요"라고 사과했다.

청하는 내년 1월 첫 번째 정규앨범 '케린시아' 발표를 앞두고 오는 10일 선공개 싱글 'X (걸어온 길에 꽃밭 따윈 없었죠)'를 발표할 예정이었다. 이와 관련 소속사 관계자는 뉴스1에 "신보 일정은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청하는 오는 9일 처음 방송되는 엠넷 '달리는 사이'에도 출연한다. 엠넷 관계자는 이날 뉴스1에 "앞서 11월20일에 촬영이 모두 마쳐 프로그램 방송에는 지장이 없다"며 "출연진 및 스태프도 연관 관계가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청하는 오는 8일 열릴 제작발표회에는 참석하지 못하게 됐다. 

한편 청하는 엠넷 '프로듀스 101 시즌1'를 통해 결성된 그룹 아이오아이로 활동했다. 이어 2017년 첫 번째 미니앨범 '핸즈 온 미'를 발표하고 솔로 가수로 데뷔해 '와이 돈트 유 노' '롤러코스터' '벌써 12시' '스내핑' 등 히트곡을 잇달아 발표하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seunga@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