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서울제색도·댄스커넥션·인생 꽃 같네' 모두 온라인 공개

서울시 16개 문화예술 프로그램 온라인 공개…"비대면으로 시민 치유"
내년 3월까지 '웨이브 2020 시민청'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 | 2020-09-09 11:15 송고
웨이브 2020 시민청 홍보 포스터(서울시청 제공)/뉴스1© News1

서울시청 시민청은 전시·공연·교육 등 16개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온라인으로 공개하는 '웨이브 2020 시민청'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웨이브 2020 시민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임시휴관 중인 시민청에서 전시·콘서트 등을 열고 이를 네이버TV, 유튜브 등 온라인 플랫폼에서 제공하는 방식이다. 교육 프로그램은 화상회의 시스템을 활용한다.

이번 행사는 미디어아트 전시 9개 작품, 공연 4개 작품, 교육 3개 분야로 구성됐다. 11일부터 2021년 3월까지 순차적으로 공개돼 시민들은 직접 행사장에 가지 않아도 집에서 다양한 문화생활을 즐길 수 있다.

미디어아트 전시는 시민청 내 66개 모니터로 된 미디어월 '담벼락미디어'에서 6작품, 12개의 스피커와 5채널 스크린으로 구성된 '소리갤러리'에서 3작품이 전시된다. 온라인으로 공개하며 코로나19 상황이 호전되면 사전접수를 통한 오프라인 전시도 병행할 계획이다.

주요 작품으로는 정지숙 작가의 애니메이션 '2020 COVID19-LOVE STORIES', 장종완 작가의 회화영상 '여섯 개의 북소리' 등이 있다. 서울의 3D 지도와 인공지능 프로그래밍을 통해 서울을 새로운 산수화로 담아내는 조영각 작가의 '서울제색도', 홍나겸 작가의 '잡음展 - 지금 여기 , 다시기억'도 주목할 만하다.

시민청 바스락홀에서는 매달 1작품씩 총 4개 작품이 진행된다. 평창올림픽 폐막공연에 오른 애니메이션 크루의 '댄스커넥션', 오렌지아트컴퍼니의 '궁 나와라 뚝딱! 서울 5대 궁궐 이야기', 극발전소301의 '인간을 보라', 퓨전 국악그룹 악단광칠의 '인생 꽃 같네' 등이 준비됐다.

교육 프로그램은 시민청 홈페이지에서 사전신청 후 참여할 수 있다. 부모와 아이가 함께하는 쌍방향 독서교실 '춤추는 도서관 - 추자·놀자·크자', 다양한 효과음으로 라디오드라마를 완성하는 '슬기로운 낭독생활', 한국영화 100년사와 미래를 고민해보는 '기억과 목소리의 필름살롱' 등이 있다.

박진영 서울시 시민소통기획관은 "코로나19로 전시·공연 산업이 침체된 상황에서 웨이브 2020 시민청이 새로운 방식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의 마음을 치유할 다양한 작품을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hg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