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제주

"일 못한다" 나무라는 선장 흉기로 찌른 베트남 선원 검거

(제주=뉴스1) 오현지 기자 | 2020-07-24 10:12 송고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일을 못한다고 나무라는 선장을 흉기로 찌른 30대 외국인 선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제주해양경찰서는 베트남 선원 A씨(35)를 살인미수 혐의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3일 오후 8시30분쯤 제주시 애월읍 애월항에 정박 중인 72톤급 목포선적 안강망어선 K호에서 선장 B씨(54)의 옆구리를 흉기로 찌른 혐의다.

조사 결과 A씨는 갑판에서 상자 정리 작업을 하던 중 일을 못한다는 B씨의 꾸짖음에 격분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병원 치료를 받고 있는 선장 B씨는 현재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선원 진술 등을 통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ohoh@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