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이하이, YG 최대 피해자? "든든한 지원 받았다…불쌍히 여기지 말길"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20-07-24 09:31 송고 | 2020-07-24 09:34 최종수정
이하이/유튜브 영상 캡처 © 뉴스1
가수 이하이가 전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 대한 생각을 직접 밝혔다.

이하이는 지난 23일 오후 유튜브 채널 원더케이 오리지널 '본인등판'에 출연했다.

그는 온라인상에서 올라온 'YG엔터테인먼트 정책의 최대 피해자'라는 내용에 대해 언급하며 "처음 데뷔하는 가수한테 이 정도로 많이 투자하고 많은 프로모를 받을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든든한 프로모를 받았다"며 "(YG엔터테인먼트에) 워낙 가수분들이 많고 한 분 한 분 다 완벽한 집중을 받으려면 적어도 한 2개월 동안 텀을 두고 프로모를 준비를 하는데 그러면 1년에 할 수 있는 가수가 다섯 팀밖에 안 된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저는 저 스스로 피해자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불쌍하게 안 여겨주셨으면. 어느 순간 사람들이 제게 '앨범 언제 나와요'라고 물어보면서 짠한 눈빛. 왜 나를 짠하게 보는 건지. 나는 행복하다"고 강조했다.

AOMG로 이적한 이하이는 "YG와 계약이 끝나고 연락이 가장 먼저 온 게 DJ펌킨 AOMG 대표님이다. 연락이 와서 코쿤(코드쿤스트) 오빠와 함께 셋이 미팅을 했다. 코쿤 오빠가 너무 좋은 회사라고 칭찬을 하더라. 이후에 많은 회사에서 제의가 와서 미팅을 하면서 제 마음이 갈대 같이 휘청했는데 급박하게 전화가 왔다. '하이씨 왜 그러냐, 약속하지 않았나. 구두로라도 약속은 약속이다'라고 하더라. 내가 정말 필요한 회사에 가는 게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갖고 있어서 일주일 뒤 바로 도장을 찍었다"고 계약 비하인드를 밝혔다.

또한 이하이는 "앞으로 자주 활동하겠다. 활동을 자주할 수 있지 않을까"라고 덧붙이며 향후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이하이는 지난 23일 AOMG 합류 소식과 함께 새 디지털 싱글 '홀로'를 발매했다.


seunga@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