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일반동향

코로나19 진단키트 원재료 개발 성공…산기평 R&D지원

(세종=뉴스1) 권혁준 기자 | 2020-07-01 13:36 송고 | 2020-07-01 14:01 최종수정
에스에프씨가 개발한 PCR용 핵심소재 제품 사진. (KEIT 제공) © 뉴스1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산기평)은 '분자진단용 형광 원천소재 및 응용기술 개발' R&D과제를 통해 지원한 에스에프씨㈜가 PCR(Polymerase Chain Reaction)용 핵심 소재인 리포터와 소광제 개발에 성공했다고 1일 밝혔다.

PCR은 유전물질을 조작해 실험하는 거의 모든 과정에 사용되는 검사법이다.

에스에프씨가 개발한 리포터와 소광제는 기존 외산 제품에 비해 형광도와 소광능력이 뛰어나고 원가경쟁력까지 갖추고 있다. 회사는 지난해 말부터 이 소재들을 PCR 진단키트 업체에 납품하고 있으며, 올 4월부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 업체에도 공급하고 있다.

기존 PCR 소재 시장은 해외 의존도가 컸다. 선진국들은 점차 첨단 기초소재에 대한 무역장벽을 높이는 상황이었다.이번 개발 성공을 통해 국내 전방 산업에도 긍정적인 파급효과를 미칠 것이라는 기대다.

에스에프씨는 향후 바이오 원천 소재 분야에서 글로벌 강소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지속적인 기술개발과 투자를 이어갈 계획이다.


starburyn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