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영화

'코로나19 사망' 시무라 켄은 누구…日 국민 개그맨·진행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020-03-30 11:29 송고
시무라 켄 인스타그램 캡처 © 뉴스1
일본 국민 개그맨 시무라 켄(70)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망한 가운데, 그가 일본 연예계에서 쌓아온 화려한 경력에도 관심이 쏠린다.

30일 일본 매체 NHK 등에 따르면 시무라 켄은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70세.

앞서 시무라 켄은 지난 19일 발열, 호흡 곤란 증상 등을 느낀 후 도쿄 도내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20일 중증 폐렴 진단을 받고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았다. 23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그는 확인 7일만에 세상을 떠났다.

시무라 켄은 1972년 개그맨으로 일본 연예계에 데뷔했으며, 유명 밴드이자 콩트 그룹인 더 드리프터즈의 멤버로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인지도를 쌓았다. 80년대에는 '카토짱 켄짱의 기분 좋은 TV' '시무라 켄의 괜찮다' 등을 이끌었다. 또한 2004년부터 현재까지 '천재! 시무라 동물원'의 진행자로 활약해 왔다.

대표작 중 가장 유명한 것은 코디미 시대극 '바보영주'다. 1986년부터 현재까지 방송되고 있으며, 이 프로그램을 통해 이름을 알린 예능인들은 '시무라 사단'이라 불리며 인기를 얻었다.

데뷔 이후 꾸준히 대중의 사랑을 받아 온 시무라 켄이지만, 50년 가까운 활동 기간 중 위기도 있었다. 1981년 동료 개그맨 나카모토 코지와 불법 경마 도박 혐의로 체포돼 약식기소 처분을 받은 것. 당시 그는 1개월간 자숙 기간을 가졌다.

시무라 켄은 일본의 많은 연예인들이 존경을 표하는 예능계의 대부다. 우리나라에서도 그의 명성은 높은 편이다. 개그맨 김병만은 지난 2011년 일본 지상파 방송 TBS '비교하는 비교여행'에 출연해 시무라 켄과 조우한 바 있다. 당시 시무라 켄은 김병만에게 "몸개그의 진수를 봤다"며 크게 칭찬했다고 알려졌다.

영화감독으로도 활약했던 시무라 켄은 1999년 개봉한 '철도원'에 출연했다. 최근에는 마츠마케영화사 설립 100주년 기념작 '키네마의 신' 촬영을 하고 있었으나,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촬영이 중단됐다.


eujenej@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