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울산

"가구로 운동한다"…세계무대 오른 UNIST '사이클 스툴'

(울산=뉴스1) 조민주 기자 | 2018-11-13 11:26 송고
스툴디를 설계한 UNIST 디자인팀 (왼쪽부터)박상진 학생과 박영우 교수.(UNIST 제공) © News1

국내 연구팀이 개발한 디자인 소품이 국제 디자인 전시에 초청돼 세계인의 눈길을 모으고 있다.

UNIST는 박영우 디자인-공학융합전문대학원 교수와 박상진·조은준 학생으로 구성된 연구팀이 개발한 스툴디(stool.D)가 12일부터 17일까지 두바이에서 열리는 '두바이 디자인 위크(Dubai Design Week) 2018'에 전시된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60개국에서 제안한 1000여 개의 작품 중 '우리의 미래를 보여주는 150개의 디자인 발명품'에 뽑힌 것이다. 초청작 150개 중 아시아 작품은 18개, 한국 작품은 2개(UNIST, SADI)다.

스툴디는 실내에서 사용하는 작은 의자인 스툴(Stool)과 운동용 실내자전거(Cycle)를 결합한 운동가구다.

특히 이번에 초청된 UNIST의 작품, 스툴디는 최종 한 팀에게 주는 프로그레스 상(Progress prize) 후보 10개 작품 중 하나로도 뽑혔다.

박영우 교수는 "전통적인 실내자전거들은 집안의 다른 가구와 공간적, 심미적으로 조화를 이루기 어렵다"며 "이런 문제를 디자인을 통해 해결하면서 시각적 재미와 운동에 대한 동기를 부여했다"고 말했다.

또 "공간이 작은 집에 두고 의자와 운동기구로 모두 활용할 수 있어 실용성이 뛰어날 것"이라며 "전혀 새로우면서도 예쁘고 생활에 변화를 가져온다는 점에서 이번 전시에 초청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디자인 작품 '스툴디'. (UNIST 제공) © News1



minju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