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GS25, '안면 인식 결제' 스마트 편의점 테스트 점포 오픈

(서울=뉴스1) 신건웅 기자 | 2018-09-17 10:04 송고
스마트 GS25 © News1
스마트 GS25 © News1

GS리테일은 서울 마곡 사이언스 파크 LG CNS 본사에 스마트 GS25를 테스트 점포로 오픈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스마트 GS25 편의점은 △안면 인식 기술을 통한 출입문 개폐 △상품 이미지 인식 방식의 스마트 스캐너 △팔림새 분석을 통한 자동 발주 시스템 △상품 품절을 알려주는 적외선 카메라 시스템 등과 관련한 LG CNS의 스마트 스토어 솔루션 기술 테스트가 이뤄질 예정이다.


우선 점포의 출입문은 첨단 안면 인식 기술을 통해 열고 닫힌다. 출입문 옆 안면 인식 카메라에 사전 등록한 LG CNS 연구소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하며, 상품 결제까지 안면 인식으로 할 수 있다.


셀프 결제 시스템은 바코드 스캔을 통해 상품을 한 개씩 결제하는 방식에서 진일보한 최첨단 이미지 인식 결제 시스템이다. 고객이 고른 상품을 직접 셀프 결제 테이블에 올려 두면 스마트 스캐너가 이미지와 무게를 감지해 1초 이내에 여러 개의 상품을 한 번에 스캔한다. 이후 고객은 안면 인식 인증이나 신용카드를 통해 결제하면 된다. 


그동안 고객이 다섯 개 상품을 선택했을 때 기존 바코드 스캔 방식으로는 약 15초 정도가 소요됐지만, 스마트 스캐너를 이용하면 1초에 스캔을 모두 할 수 있다. 앞으로 상용화가 되면 고객의 대기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스마트 GS25의 상품 발주도 로직에 따라 자동으로 이뤄진다. 현재 GS25 가맹점에도 자동 발주 로직이 일부 적용돼 있는데, 가맹점 운영자가 최종 발주 수량을 확정만 하면 되는 수준이다.


점포 운영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첨단 영상 장비도 동원했다. 상품이 진열된 매대에는 센서와 적외선 촬영 장비가 상품 간 진열 거리와 이미지를 인식한 후 점포 운영자에게 매대 상품이 품절 상태를 알려준다. 점포 근무자는 이를 통해 빠른 보충 진열이 가능해져 점포 매출 기회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다.


이 외에도 빅데이터 기반의 스마트 CCTV는 내점 고객들의 동선을 분석해 고객들이 어떤 곳에 가장 오래 머무르는지를 보고, 어떤 매대가 더 생산성이 높은지 파악해 상품 진열 관리를 돕는다.


앞으로 GS리테일은 스마트 GS25 편의점을 통해 연말까지 총 13가지의 신기술을 실증·보완하고 추가 점포로 확대해 가맹점의 인력 운영 부담을 줄일 계획이다.


이현규 스마트 GS25 담당 과장은 "단순히 첨단 기술을 선보이는 무인 편의점이 아니라 가맹점 경영주들이 더욱 편리하게 점포 운영을 할 수 있도록 인력 운영 부담을 줄일 수 있는 기술을 실증하고 보급하는 목적"이라며 "내년부터는 일부 기술들을 순차적으로 가맹점에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스마트 GS25의 전자 장비, 에너지 관리는 원격 점포 관리 시스템인 SEMS(Smart Energe Management System)가 담당한다. SEMS는 이미 5000여 GS25 점포에 도입돼 에너지 절감과 점포 관리 편의 제공에 기여하고 있다. 사물 인터넷 기반의 SEMS는 점포의 온도·습도·조명 등의 에너지 관리를 자동으로 제어하고, 전자장비의 이상 유무를 즉시 파악해 관제 본부에 알린다. GS리테일은 스마트 GS25를 연말까지 테스트 운영한 후 가맹점 적용이 가능한 기술들에 대한 최종 점검을 마칠 예정이다.



keon@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