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아시안게임] 양궁 컴파운드 단체전, 남녀 모두 결승행…은 3개 확보(종합)

(서울=뉴스1) 조인식 기자 | 2018-08-26 19:08 송고
26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양궁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양궁 남자 컴파운드 단체전 16강전에서 최용희가 활시위를 당기고 있다. 2018.8.26/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26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양궁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양궁 남자 컴파운드 단체전 16강전에서 최용희가 활시위를 당기고 있다. 2018.8.26/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한국 양궁 컴파운드 대표팀이 남녀 단체전에서 동반 결승 진출에 성공해 은메달을 확보했다. 혼성까지 3종목 모두 결승 진출이다.
최용희(34), 홍성호(21), 김종호(24‧이상 현대제철)가 출전한 남자 컴파운드 대표팀은 26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양궁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양궁 남자 컴파운드 단체전 준결승에서 말레이시아를 235-229로 누르고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결승에 진출한 한국은 은메달을 확보했다. 양궁 컴파운드 종목이 신설된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내지 못했던 남자 컴파운드는 아시안게임 첫 금메달에 도전한다.

첫 세트부터 한국은 60점 만점을 쏘며 앞서 나갔다. 말레이시아는 56점으로 선전했지만, 한국에 뒤졌다.

2세트에서 58-58 동점을 기록한 한국은 4점차를 유지했다. 그리고 3세트에서 59-58로 1점 더 달아나 승리를 눈앞에 뒀다.
마지막 세트에서 먼저 쏜 말레이시아는 57점을 추가해 229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한국은 58점을 보태 235점으로 결승행을 확정했다.

준결승에 오르기 전 한국은 16강전부터 치렀다. 16강에서는 몽골을 233-205로 대파했고, 8강에서는 개최국 인도네시아를 231-220으로 제압했다.

26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양궁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양궁 컴파운드 여자 단체전 준결승전에서 대한민국 대표팀 송윤수, 소채원, 최보민이 승리 후 환호하고 있다. 2018.8.26/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26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양궁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양궁 컴파운드 여자 단체전 준결승전에서 대한민국 대표팀 송윤수, 소채원, 최보민이 승리 후 환호하고 있다. 2018.8.26/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앞서 열렸던 여자 단체전에서는 최보민(34‧청주시청), 소채원(21‧현대모비스), 송윤수(23‧현대모비스)가 출전해 준결승에서 이란을 231-228로 꺾고 결승에 올랐다. 4년 전 여자 단체전 금메달을 따냈던 한국은 2연패에 도전한다.

이란과의 준결승에서 출발은 쉽지 않았다. 1세트에서 한국이 58점으로 선전했지만, 이란이 59점을 기록해 한국은 1점 뒤진 채 2세트를 맞이했다.

그러나 흔들리지 않고 2세트에도 58점으로 높은 점수를 올린 한국은 역전에 성공했다. 이란이 55점으로 2세트를 마쳐 한국은 2점 앞섰다.

3세트에서도 기세를 이어갔다. 이란이 56점을 쏜 반면 한국은 57점으로 격차를 1점 더 벌려 승리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3점을 앞선 채로 들어간 4세트에서 이란이 58점으로 추격했지만, 한국은 3명이 큰 실수 없이 58점을 추가하며 경기를 끝냈다.

준결승에 오르기 전 치른 8강전에서는 태국에 233-226으로 승리했다. 소채원과 김종호는 혼성 컴파운드 경기에서도 이미 결승에 진출해 있어 2관왕도 가능하다.

이번 대회 컴파운드는 개인전이 없어 결승에 진출한 세 종목에서 모두 금메달을 따면 한국은 전 종목을 석권하게 된다. 혼성 경기가 없었던 인천 아시안게임에서는 개인전과 단체전 금메달 4개 가운데 여자만 2개를 얻었다.


nick@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