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이한열 열사 모친 "민주주의는 피·눈물·땀"

연세대 이한열기념사업회 31주기 추모행사 마무리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 2018-06-10 13:28 송고
故 이한열 열사의 어머니 배은심 여사(왼쪽 세 번째)가 10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제31주년 6.10 민주항쟁 기념식'에 참석해 옆자리 어린이에게 노래 '광야에서'의 가사를 알려주고 있다. 이날 기념식은 '민주에서 평화로'를 주제로, 지난 1987년 6월 항쟁의 역사적 의미를 공유하고 더 나은 민주주의를 위한 미래 발전 방향을 제시하기 위해 마련됐다. 2018.6.10/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연세대학교와 이한열기념사업회 공동주최로 9일 동안 열렸던 '이한열 열사 31주기 추모행사'가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연세대 이한열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와 이한열기념사업회는 지난 1일부터 9일까지 연세대 캠퍼스에서 열린 이한열 열사 추모행사를 마무리했다고 10일 밝혔다.

추모행사에 참석한 이 열사의 모친 배은심 여사는 "앞으로 나는 이 자리(추모제)에 없어도 한열이는 이 자리에 있을 거라 믿으니 안심이 된다"면서 "민주주의는 피와 눈물, 땀이 범벅돼야 올 수 있다" "민주주의가 더 이상 후퇴하지 않고 진전될 수 있도록 정치계가 노력해달라"고 전했다.

이번 행사는 지난 2월 발족한 연세대 이한열사업회가 기획한 첫 행사다. 지난 7일에는 이한열 열사의 일대기를 그린 영화 '1987'의 장준환 감독과 김경찬 작가,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학생들과 만나 좌담회를 가졌다.

1987년 당시 연세대 총학생회장이었던 우 의원은 "학생들이 이 영화를 통해 지금의 민주주의가 있기까지 희생한 분들의 이름을 기억하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dongchoi89@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