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미국ㆍ캐나다

중국 이방카 상표권 내주자 트럼프 ZTE 제재 완화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2018-05-29 09:58 송고 | 2020-04-06 13:54 최종수정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선임보좌관이 중국 정부로부터 상표권을 승인받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의 대표적인 통신장비업체인 ZTE(중국명 중흥통신)에 대한 제재 완화를 시사했다.

이에 따라 ‘이해상충’ 문제가 불거질 전망이라고 미국의 뉴욕타임스(NYT)가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 13일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ZTE가 신속하게 정상화할 수 있도록 시진핑 국가주석과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에서 너무 많은 일자리를 잃었다”며 “미 상무부에도 지시가 내려갔다”고 덧붙였다. 미국 대통령이 중국 일자리까지 걱정해 준 것이다.

최근 미국 사법당국은 ZTE가 이란과 북한에 통신기기를 공급, 반이란 및 반북한 법을 어겼다며 미국의 기업들에게 ZTE에 부품을 7년 동안 공급하지 말 것을 명령했다. 이에 따라 ZTE는 파산위기를 맞는 등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그러나 지난 13일 트럼프 대통령이 돌연 트위터를 통해 ZTE 구제를 시사한 것이다. 문제는 시점이다.

중국 정부가 이방카의 상표권 5건을 승인한 건 지난 7일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ZTE에 대한 태도를 갑자기 바꾼 건 13일이다. 중국이 이방카의 상표권 5건을 승인한지 6일 만에 트럼프 대통령이 ZTE에 대한 제재 완화 입장을 밝힌 것이다.

이후 중국 정부는 21일에도 이방카의 상표권 2건을 추가 승인했다. 이로써 이방카는 중국에서 모두 34개의 상표권을 보유하게 됐다.

NYT는 “이방카와 사업을 하는 외국 정부는 대통령의 딸을 어떻게 다루는지 잘 알고 있다”며 “중국에서 이방카 상표권이 늘어나는 등 트럼프 가족 사업이 이익을 얻는 건 중국 정부가 이들을 특별히 고려하기 때문은 아닌지 의문스럽다”고 지적했다.

일부 상원의원들도 트럼프 대통령의 가족 사업과 관련, 이해상충 문제가 불거질 수 있으며, 외국 정부가 미국의 정책 결정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경고해 왔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도 중국에서 약 100건의 상표권을 보유하고 있다.


sinop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