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전북

김창규 대왕제지공업 회장, 전북대병원에 10억 기탁

김 회장 “도민들을 위한 병원으로 성장해 주길”

(전주=뉴스1) 임충식 기자 | 2017-05-30 16:05 송고
대왕제지공업 김창규(91) 회장이 전북대병원에 10억원을 기탁했다.(전북대병원 제공)© News1

지역사회 의료발전을 위한 중견기업 회장의 통큰 기부가 화제다.

김창규 대왕제지공업 회장(91)이 그 주인공이다. 김 회장은 30일 전북대병원에 10억원의 발전기금을 쾌척했다.

김 회장은 “지역사회 모두에게 이롭게 하는 일이 무엇일까 고민하다가 기부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이번 기부는 성심껏 치료해준 전북대병원에 대한 감사한 마음도 한 몫 했다.

2009년부터 여러 질환때문에 전북대병원에서 치료받은 김 회장과 전순안씨(88·여) 부부는 우수한 의료시설과 의료진, 친절한 의료서비스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한다.

앞선 28일 지병 악화로 병원을 찾은 김 회장은 기부를 결심하고 3남 4녀의 자녀에게 의견을 구했다. 자녀들 역시 부모의 결정에 흔쾌히 동의하면서 기부가 이뤄졌다.

김 회장은 “전북대병원은 도민들에게 중요한 병원이다”면서 “지역의료를 지킨다는 자부심과 책임감으로 크게 성장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강명재 병원장은 “귀하고 아름다운 마음을 선물해 주셔서 감사하다”면서 “도민들의 건강과 행복을 책임지는 공공의료기관으로서 책무를 하다겠다”고 말했다.

전북대병원은 김창규 회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전북 군산시 소룡동에 본사를 둔 대왕제지공업은 현재 군산 3개, 충남 2개의 공장과 서울영업소 1개를 운영하고 있는 중견 향토기업이다.


94chung@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