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문재인, 오늘 마지막 대선 TV토론 '올인'…정책 전달 '집중'

김정숙 여사, 합창으로 전국경로당회장단 지지선언에 감사인사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2017-05-02 05:20 송고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1일 경기 의정부 젊음의 거리에서 열린 집중유세에서 지지자들의 응원 피켓을 들어보이고 있다. 2017.5.1/뉴스1 © News1 허경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2일 대선 전 마지막으로 열리는 TV토론회에 '올인'한다.

문 후보는 이날 오후 저녁 8시부터 2시간 동안 서울 상암MBC 스튜디오에서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가 세번째로 주최하는 대선 TV토론회에 참석한다.

문 후보는 이날 하루 특별한 일정없이 TV토론회 준비에 집중한다.

문 후보 측은 시청자들에게 문 후보의 정책을 전달하는 데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준비된 후보'라는 슬로건을 부각시키겠다는 전략이다.

이번 토론회는 오후 8시 MBC를 통해 생중계되며, 토론주제는 사회분야로, 복지·교육정책과 국민통합 방안에 대해 다룬다. 형식은 지난달 20일 중앙선관위 주최 1차 TV토론에서 진행됐던 '스탠딩+시간총량제' 방식을 따른다.

이중 정해진 시간 내에 자유토론을 전개하는 '시간총량제 자유토론' 형식은 후보들간 지정된 주제를 뛰어넘어 다양한 분야에 관한 설전을 촉발시킬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문 후보 측 진성준 TV토론단장은 뉴스1과 통화에서 이와 관련 "1위 후보로서 질문을 많이 받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 '문재인 청문회'가 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있다"며 "공격성 질문에 대한 답변을 하기 위해 시간을 소비하는 일을 줄이고 토론을 주도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문 후보가 토론회 준비에 집중하는 동안 부인 김정숙 여사가 '표심잡기'에 나선다.

김씨는 이날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진행되는 '20만 전국장애인부모연대'의 문 후보 지지선언 자리에 참석해 감사인사를 할 예정이다.

뒤이어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리는 '1000인 전국경로당회장단'의 문 후보 지지선언 자리에 참석하는 가운데 여기서는 합창을 통해 감사인사를 전달한다. 김씨는 경희대 성악과 출신으로 서울시립합창단 단원이었다.

김씨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아내인 강난희씨, 이재명 성남시장의 아내인 김혜경씨, 우상호 원내대표의 아내인 이현주씨를 비롯해 서울지역을 책임지고 있는 지역위원장 부인들과 함께 무대에 오른다.

김씨를 포함한 총 16명은 어버이날(5월8일)이 다가오는 만큼 '어머님 은혜'를 비롯해 가수 오승근씨의 '내 나이가 어때서'까지 두 곡을 부르고 큰절을 올린다는 계획이다.


cho117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