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한국당 '문재인 특검법' 발의…文측 "수사대상은 홍준표"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2017-05-01 19:28 송고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왼쪽)와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자료사진) © News1 한재호 기자

자유한국당이 제19대 대통령선거 투표일을 여드레 앞둔 1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 관련 의혹 3건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검(특별검사) 도입 법안을 발의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한국당의 특검 법안에 명시된 수사 대상은 그간 한국당과 국민의당이 유포해온 '가짜뉴스'를 근거로 한 것이라며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한국당이 이날 국회사무처에 제출한 특검법안은 민주당 문 후보 아들 준용씨의 한국고용정보원 취업 특혜 의혹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의 640만달러 뇌물 수수 의혹, 그리고 노 전 대통령 재임 시기였던 지난 2007년 당시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에서 기권하기에 앞서 북한 측에 의견을 물어봤다는 의혹 등 3개 사건을 수사 대상으로 명시하고 있다.

이와 관련 정준길 한국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한국당은 문 후보의 3대 의혹에 대해 지금껏 숱하게 해명을 요구하고 국회 상임위를 통한 진상규명을 촉구해왔다"면서도 "그러나 문 후보 측은 '선거운동 기간만 잘 버티면 된다'는 식으로 모든 사건을 진위논쟁에 빠뜨렸다"고 주장했다.

정 대변인은 "국민은 화가 나 있다. 더 이상 (문 후보가) 국민을 기만하고 속이는 것을 두고 볼 수 없다"며 "민주당과 문 후보는 떳떳하다면 특검에 당당히 응해야 한다. 국민 앞에 한 점 의혹 없이 진상이 규명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나 한국당의 특검법안 발의 소식에 문 후보 측은 윤관석 공보단장 명의의 논평을 통해 "자신들이 퍼뜨린 '가짜뉴스'를 근거로 특검을 하자는 게 수 십년 간 대한민국을 이끈 정당의 현주소"라고 비난했다.

윤 단장은 특히 홍준표 한국당 후보가 지난 2015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현재 대법원 판결을 앞두고 있는 상황임을 들어 "특검을 도입한다면 수사 대상은 홍 후보"라며 "한국당은 다른 정당 후보에 대한 유언비어 유포 전에 홍 후보를 먼저 검증해보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윤 단장은 "대다수 국민은 홍 후보를 대선 후보로 인정조차 하지 않는다"며 "나라 망친 한국당에 최소한의 염치라도 남아 있다면 제발 입 좀 다물기 바란다. 조용히 있는 게 애국이고 국민에 대한 예의"라고 주장했다.


ys41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