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대책 없는 강제철거 종식돼야" 철거민들, 주권자행동의 날

"철거민 문제 풀어야먄 국민대통합 가능"

(서울=뉴스1) 권혜정 기자 | 2017-05-01 15:33 송고

(자료사진) © News1 윤혜진 기자

전국철거민협의회와 적폐청산국민회의, 주거와생존을위한사회연합 등 시민단체로 구성된 '적폐청산과 철거민대책을 위한 주권자행동'은 1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적폐청산과 철거민대책을 위한 주권자행동의 날' 관련 행사를 열고 강제철거 종식을 위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들은 "박정희·전두환 정권은 주거 안정과 산업화를 앞세워 독소조항이 담긴 개발관련법을 제정했고, 이에 근거해 지금까지 각종 토지 개발 사업에서 사업시행처와 시공사는 토지·주택 개발 사업 추진 과정에서 부동산 투기 등으로 부동산 가격 상승을 야기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또한 개발지역 내에서 재산과 생존권이 침해되는 철거 주민을 사회 불순세력으로 매도하거나 개인의 이익을 추구하는 파렴치한으로 몰아 개발지역 주민들이 스스로 권리를 찾지 못하게 했다"며 "이같은 반인권적 세력은 적폐청산의 대상"이라고 전했다. 

이들은 "토지정의를 통해 국민의 재산과 생존권, 주거권을 보장받고 인권과 복지 차원의 대책 없는 강제철거를 종식시키기 위한 운동을 대선 기간 동안 전개하겠다"며 "19대 대통령은 지속적으로 양상되는 철거민 문제를 정책적으로 풀어야만 국민대통합이 실현될 수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광화문 광장에서 이같은 기자회견을 진행한 이들은 숭례문을 경유해 다시 광화문 광장으로 복귀하는 행진 진행 후 광화문광장에서 문화제와 결의대회 등을 이어갈 예정이다.




jung90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