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20년 만의 '다자구도' 대선…진보가 나뉠까, 보수가 나뉠까

'1강 2중 2약' 속 진보 유권자 과반 文 지지
洪, 진보나뉜 '어게인 1987' 기대…보수나뉜 1997년도

(서울=뉴스1) 류정민 기자 | 2017-05-01 15:35 송고
© News1 이은주 디자이너

제15대 대선 이후 20년 만에 재현될 가능성이 한층 높아진 다자구도가 어느 후보에게 유리하게 적용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자유한국당 홍준표, 국민의당 안철수, 바른정당 유승민, 정의당 심상정(이상 기호 순) 등 원내 5당 후보들의 이해관계가 얽히고설키면서 제19대 대선 득표율은 역대 어느 대선에 비해 예측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문 후보가 각종 여론조사에서 줄곧 지지율 1위를 고수하고 있는 가운데 대선을 8일 앞둔 1일 현재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문 후보와 안 후보가 한 달 가까이 형성해 온 양강구도가 홍 후보의 약진으로 '1강-2중-2약' 구도로 재편되고 있다는 점이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지난달 28일부터 29일까지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문 후보는 43.1%의 지지율로 선두에 있는 가운데 안 후보 23.0%, 홍 후보 17.4%, 심 후보 8.2%, 유 후보 4.9% 순의 지지율을 보였다.

같은 기관이 지난 주 실시한 여론조사와 비교하면 문 후보는 1.3%p 하락에 그쳤지만 안 후보가 32.5%에서 9.5%p 하락하면서 지지율 격차가 더욱 벌어졌다.

대신 홍 후보가 9.0%p 상승하며 안 후보와의 격차를 오차범위( ±3.1%p) 이내인 5.6%p로 좁혔다.

홍 후보는 이번 대선을 "좌파 3명, 우파 1명이 거루는 선거"라며 문 후보, 안 후보, 심 후보가 진보 성향 유권자들의 표를 나눠 갖고 자신이 보수성향 유권자들에게 몰표를 받으면 승리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홍 후보는 지지후보를 밝히기 꺼려하는 이른바 '샤이보수'가 대거 투표에 나서 자신에게 표를 몰아주면 승산이 있다며 보수 결집을 호소하고 있다.

그러나 현재까지의 여론조사를 결과를 놓고 보면 진보 유권자들이 문 후보를 중심으로 결집하는 양상은 뚜렷한 반면 보수표는 여전히 안 후보와 홍 후보로 분산돼 오히려 문 후보가 다자구도 덕을 보고 있다는 분석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한국사회여론조사연구소 조사를 보면 문 후보는 매우 진보(68.7%), 약간 진보(59.4%), 중도(41.3%) 성향 유권자 지지도에서 모두 1위를 달렸다. 안 후보는 약간 보수(27.0%), 중도(24.1%), 매우 보수(20.6%), 약간 진보(18.4%), 매우 진보(14.2%) 등으로부터 골고루 지지를 얻고 있고 홍 후보는 매우 보수(60.8%), 약간 보수(36.2%), 중도(9.5%), 약간 진보(3.3%), 매우 진보(1.5%) 순으로 지지를 얻었다.

지난달 25~27일 실시한 한국갤럽 여론조사를 보면 문 후보가 40%, 안 후보는 24%, 홍 후보 12%, 심 후보가 7%, 유 후보는 4%의 지지율을 기록한 가운데 문 후보가 진보(60%)와 중도(42%) 성향 유권자로부터 모두 1위를 달렸다. 반면 보수 표심은 홍 후보(36%), 안 후보(29%), 문 후보(15%)로 나뉘며 진보와 중도 성향 표심보다 훨씬 넓게 분산돼 있는 성향을 보였다.

지난해 7월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선거연수원에서 열린 제 13대 대통령선거 구로구을 우편투표함 개함·계표 행사에서 관계자들이 개표를 하고 있다.  2016.7.21/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실제 투표에서 홍 후보로 얼마나 많은 보수표가 몰릴지는 미지수이지만 현재로 여론조사만 놓고 보면 홍 후보의 주장처럼 진보표가 분산되는 것이 아니라 홍 후보와 안 후보가 보수표를 나눠가지면서 문 후보가 다자구도의 덕을 보고 있는 형국이다.

홍 후보는 이번 대선에 나서면서 지난 1987년 13대 대선을 벤치마킹할 필요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여당이었던 노태우 민주정의당 후보가 36.6%의 득표율로 김영삼 통일민주당(28.0%), 김대중 평화민주당(27.0%) 두 야당 후보를 제친 것을 재현하겠다는 것이다.

제14대 대선도 당시 집권 여당인 김영삼 민주자유당 후보가 42.0%의 득표율로 김대중 민주당(33.8%), 정주영 통일국민당(16.3%) 두 야당 후보를 누르고 당선됐다.

하지만 당시 대선에서는 이번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사태와 같은 보수 진영에 불리한 감점 요소가 없었다.

이 때문에 이번 대선은 당시 김대중 새정치국민회 후보가 40.3%의 득표율로 이회창 당선된 제15대 대통령선거 결과처럼 흐를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당시 이회창 신한국당 후보가 당내 경선에서 승리했지만 이인제 후보가 반발, 국민신당으로 독자 출마하면서 이회창 후보(38.7%)와 이인제 후보(19.2%)에게 보수표가 분산된 것이 대선 패배의 결정적 원인이었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편 이 기사에 인용된 여론조사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ryupd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