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문재인 "노동자 희생 강요 않겠다"…한국노총과 '정책연대'

한국노총 "文의 대선승리 위해 '조직적 역량' 집중"
김주영 한국노총위원장,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위촉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2017-05-01 14:59 송고
2017.4.30/뉴스1 © News1 허경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는 노동절인 1일 한국노동조합총연맹(위원장 김주영·이하 한국노총)을 찾아 정책협약을 체결했다. 한국노총은 지난달 27일 전체 조합원 투표를 통해 문 후보를 지지하기로 결정했다.

문 후보는 이날 여의도 한국노총 13층에서 노동절을 기념하는 한편 네 가지 항으로 이뤄진 '대선승리-노동존중 정책연대 협약서'를 체결했다.

협약서에 따르면, 양측은 △노동존중·평등복지통일국가 건설을 위해 모든 분야에서 공동으로 협력하고 실천 △문 후보를 이번 대선에서 전폭적으로 지지하고 대선승리를 위해 전 조직적으로 역량 집중을 약속했다.

또 △새 정부 출범시 위법한 행정지침 폐기 등 정책과제를 개선하고 재임기간 동안 정책협약 12대 과제 이행 △노동사회 현안 등을 논의하는 정례적 정책협의체를 구성하고 재임기간 동안 운영 등을 함께 하기로 했다.

특히 한국노총은 문 후보의 당선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기로 했다.

이들은 △한국노총 중앙 및 산별, 지역본부에 대선승리 실천단 구성 △산별 및 지역차원의 릴레이 지지선언 및 기자회견 △단위노조 차원의 지지선언 및 지지성명 발표 △조합원 및 가족에 대한 투표 독려 △지역 유세 참여 △인터넷 문자 등을 통한 홍보 △한국노총 특보 및 현수막 게시 등의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문 후보는 이 자리에서 "오늘 정책연대 협약식은 노동자와 서민의 삶을 바꾸는 변화의 시작"이라며 "노동 동지들 앞에서 다음 정부는 경제성장의 이름으로 결코 노동자에게 희생을 강요하지 않겠다고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다음 정부의 성장정책 맨 앞에 노동자의 존엄, 노동의 가치를 세우겠다"며 "그러기 위해 문재인정부는 노동계를 모든 사회·경제적 문제를 협의하는 국정운영 파트너로서 존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김주영 위원장은 문 후보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공동선대위원장 및 노동희망본부 본부장으로 위촉됐다.


cho117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