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세종ㆍ충북

한노총 ‘文’·민노총 ‘沈’…충북 노동계 지지선언 (종합)

(청주=뉴스1) 김용빈 기자 | 2017-05-01 14:36 송고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국민주권선대위와 한국노총 충북본부가 1일  ‘노동 존중사회 실현을 위한 정책 협약'을 맺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민주당 제공)  © News1

제19대 대통령 선거를 8일 앞두고 충북 양대 노동계의 후보 지지 선언이 잇따르고 있다.

한국노총 충북본부는 1일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국민주권 선대위와 ‘노동 존중사회 실현을 위한 정책 협약식’을 가졌다.

이 자리서 도종환 상임선대위원장은 일반해고 도입, 노동기본권 제도 확립, 연 1800시간 노동시간 단축, 비정규직 차별금지특별법 제정, 비정규직 감축, 최저임금 1만원 달성 등을 약속했다

한노총 조합원들은 투표참여 독려 등 문재인 후보 당선을 위해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기로 했다.

한기수 한노총 충북지부 의장은 “노동의 가치가 인정받는 사회 건설을 위해 문 후보와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노총은 지난 4월 조합원 총투표를 통해 문 후보를 지지하기로 결정했다.
민주노총 충북본부가 1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선 지지 후보를 발표하고 있다. © News1

민주노총 충북본부는 이날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심상정 정의당 후보와 민중연합당 김선동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이들은 “진보정당의 강화와 노동자·민중의 투쟁을 통해 사회대개혁을 완수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지지 배경을 밝혔다.

이어 “촛불 혁명 완수를 위해 진보정당 후보를 지지해야 한다”며 “진보정당 후보의 약진이 한국사회 대개혁을 앞당기는 첫걸음임을 잊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이들은 노동자 참정권 보장을 위해 선거일을 유급휴일로 명시할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민노총은 지난 3월과 4월 임시대의원회와 중앙집행위원회를 통해 지지 후보를 결정했다.


vin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