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손학규 "경선, 승리 전제로 하는 것…文 대세론? 허상"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2017-02-07 19:08 송고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이 7일 전북 전주시 전라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2017.2.7/뉴스1 © News1 문요한 기자

국민의당과의 통합을 선언한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은 7일 자신의 대선 경쟁력과 관련해 "(이번 대선은) 개혁이 초점이다. 그 개혁을 안정적으로 능력있게 끌고 나갈 인물을 필요로 한다"고 말했다.

손 의장은 이날 저녁 MBC 라디오 '김동환의 세계는 우리는' 전화인터뷰를 통해 "탄핵 국면에서 과거 청산이 지금까지의 과제였다면 앞으로의 과제는 새로운 나라, 새로운 틀을 어떻게 만들 것인가"라면서 이처럼 밝혔다.

그는 "우리 국민을 어떻게 잘 살게 만들 것인가, 사회양극화와 청년실업 등을 어떻게 해소할 것인가가 삶의 문제가 된다"며 "(대선주자들은) 모두 잘할수 있다고 말한다. 이미지 정치를 한다"고 지적했다.

손 의장은 이어 "(국민들은) 저 사람이 제대로 할지, 과거의 능력과 경험을 볼 것"이라며 "개혁과 안정을 이루고 국민통합을 이뤄, 국민 에너지를 이끌고갈 지도자라는 신념과 믿음을 국민에게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를 상대로 대선 경선 승리를 자신하느냐는 질문에는 "모든 정치, 경선은 승리를 전제로 하는 것"이라며 "다만 제가 국민의당과 통합해서 안 전 대표하고 경선에서 맞대결을 할텐데, 지금 누가 이길래 하는 것은 예의가 아니다"라고 말을 아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의 '대세론'에 관해서는 "허상"이라고 평가절하하면서, "실제로 국민들은 소위 자기 마음을 숨기고 있는, 아직 결정 못하고 있는 국민들이 많다"고 주장했다.

또한 "문재인 대세론은 끝까지 갈 수 있다. 선거날까지 여론조사에서는 (문 전 대표가) 이길 수 있는데, 실제 결과에서는 달라질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이런 패권 세력(친문재인)이 대통령이 되면 다시 제2의 박근혜 세력이 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김종인 민주당 전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자신이 전한 발언을 부인한 것과 관련해서는 "그게 뭐 '먼저 가서 잘 하라'는 말은 꼭 없을 수도 있는데 여하튼 축복의 말씀을 해줬다"고 해명했다. 이어 "(김 전 대표의 발언을 통해) 현재 정치구도에 대해 커다란 변화가 있어야 한다는 것은 평소 느꼈다"고 부연했다.

국민의당과의 통합 선언 직후 2박3일 일정으로 호남을 방문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양무호남 시무국가라고 하는데 요즘은 양무호남 시무개"이라며 "우리가 새로운 나라를 설립해야 하는데, 개혁을 통해서 기득권과 패권을 철폐하고, 개혁의 시발지를 호남에서 잡아야겠다는 생각도 있다"고 설명했다.


pej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