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朴대통령 측 "소명할 건 소명해야"…대면조사 조율에 '신중'

여당발 자진 탈당 제안 보도엔 "특검·헌재 집중"

(서울=뉴스1) 유기림 기자, 최동순 기자 | 2017-02-07 16:15 송고
© News1 김명섭 기자

박근혜 대통령 측은 이번 주 후반, 늦어도 다음 주 초 대면조사에 임하겠다는 입장을 세우고 특별검찰팀과 막판 조율을 거듭하는 모습이다.

박 대통령 측 관계자는 7일 뉴스1과 한 통화에서 "큰 틀에서 대면조사는 한다. 소명할 건 소명해야 한다"며 "이번 주나 늦어도 다음 주 초까진 이뤄진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다만 특검과 세부 조율 중이라면서 "시기나 장소뿐만 아니라 방법, 공개 여부, 조사 주체, 변호인단 참석 등 여러 가지 문제가 있다"며 "(현직) 대통령으로서 (수사기관에 조사를 받는 것이 헌정 사상) 역대 최초이기에 우리도 특검도 얼마나 조심스럽겠나"라고 덧붙였다.

또 다른 관계자는 "(대면조사에서) 사실 관계를 명확히 밝혀야 한다"며 "사실과 다른 부분을 바로잡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조사 수용 의지를 재확인했다.

박 대통령 측은 헌정 사상 현직 대통령으로선 처음으로 박 대통령이 수사기관 조사에 받게 되는 만큼 신중하게 세부 사항을 조율하는 것으로 관측된다.

박 대통령 측은 이번 주 후반, 청와대 경내 비공개 조사를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은 2월 초로 이미 시한을 잡았고 청와대 경내 조사를 부담스러워하는 듯하나 박 대통령을 예우해 요구를 수렴하는 차원에서 조율을 이어가는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특검 대변인인 이규철 특검보 역시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세부가 협의 중에 있다"며 "(조율 마지노선은) 2월 초라면 10일 정도를 말씀드릴 것 같다. 그 언저리에서 조사가 진행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특검은 지난 3일 불발된 청와대 압수수색을 둘러싸고도 고민을 이어가고 있다. 청와대는 경내 진입 불가 방침 아래 자료 임의 제출을 선호하나 특검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의 협조 답변을 기다리면서 압수수색 방식을 논의 중이다.

이 특검보는 "(청와대 압수수색 영장) 기한은 28일이어서 그 전까지 어떤 방식으로든 마무리 지을 생각"이라고 언급했다.

특검 수사 상황과 맞물려 헌법재판소도 탄핵 심판 심리를 이어가는 가운데 박 대통령 측은 요청한 증인 채택 범위를 헌재가 어디까지 수용할지도 예의주시했다. 헌재는 이날 국정 농단 파문의 한가운데 있는 최순실씨를 비롯해 증인 8명을 추가로 채택했다.

박 대통령 측은 탄핵 심판의 법률 대리인단이 무더기 증인 신청을 한 것과 관련해 헌재가 탄핵이란 중대한 결정을 내리는 과정에서 충분히 심리를 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일각에선 박 대통령 측 대리인단이 헌재 심판을 지연하기 위해 불필요하게 추가 증인 신청을 반복하고 있다는 비판도 나온다.

특검 대면조사와 헌재 심판이 임박해온 만큼 박 대통령이 법적 대응을 만전을 기하는 상황이지만 이날 새누리당에선 박 대통령에게 자진 탈당을 제안했다는 이야기가 흘러나오기도 했다.

정우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당 윤리위에서 박 대통령이 자진 탈당을 하지 않는 이상 제명과 탈당 절차를 밟지 않겠다는 원칙을 다시 전달한 것뿐이라고 해명했으나 청와대는 불쾌감을 역력히 드러냈다.

청와대 관계자는 통화에서 "이 시점에 탈당 여부 이야기가 왜 나와야 되나"라며 "지금 특검과 헌재(준비)에 집중하고 있는데 더 이상 우리는 할 얘기가 없고 바람직하지도 않다"고 말을 아꼈다.


gir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