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특검 "朴 대면조사 10일 전후"…조사방식·장소 '샅바싸움'(종합)

1회 조사…대면조사 필요한만큼 성사가 최우선

(서울=뉴스1) 심언기 기자, 최동순 기자 | 2017-02-07 15:21 송고 | 2017-02-07 16:16 최종수정
4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박근혜 2월 탄핵, 황교안 사퇴, 공범세력 구속, 촛불개혁 실현' 박근혜정권퇴진비상국민행동 14차 범국민행동의 날 집회가 열린 가운데 청와대에 불이 꺼져 있다. 2017.2.4/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7일 국정농단 사건의 최종수사 대상인 박근혜 대통령과의 대면조사를 오는 10일 전후로 실시한다고 밝혔다.

특검팀과 박 대통령 측은 대면조사 방법과 장소 등을 두고 막판 줄다리기에 한창인 것으로 전해졌다. 공식수사 기한 종료를 3주 앞둔 특검은 대면조사 성사를 위해 박 대통령 측의 요구 상당 부분에 대한 수용 가능성도 시사했다.

특검 대변인 이규철 특별검사보는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을 통해 박 대통령과의 대면조사 시점과 관련 "저희가 최초에 2월 초순이라고 말한 바 있다"며 "2월10일 아마 그 언저리에서 조사가 진행될 수 있으리라고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특검보는 "대통령 대면조사는 큰 틀에서 조사가 이뤄질 것"이라며 "세부내용이 협의 중에 있고, 자세한 상황은 상호 간에 협의가 되는 대로 말씀드릴 부분은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특검팀과 박 대통령 측은 대면조사 실시 여부의 공개 여부와 장소를 두고 치열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박 대통령 측은 청와대 경내에서 비공개 조사를 원하는 반면, 특검팀은 제3의 중립적 장소에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또한 조사시기를 두고 2월 초순으로 못박은 특검이 2월10일을 마지노선으로 삼은 반면, 특검 조사를 최대한 지연하고자 하는 박 대통령 측은 조사날짜를 늦추면 늦출수록 유리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이 특검보는 '(대통령 측에서)조사 시간과 방식, 장소 등에 특검이 받아들이기 어려운 것을 요구하느냐'는 질문에 "꼭 그렇게 말하기는 그렇다"고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도 "일단 대면조사가 필요하다는 게 특검의 취지여서 그 부분을 고려해서 협의하는 중"이라며 대면조사 성사를 위해 상당 부분 박 대통령 측에 양보중임을 시사했다.

특검의 박 대통령 대면조사가 1회에 한해 성사될 가능성이 높은데다, 조사해야 할 분야가 방대한 만큼 대면조사를 성사시켜 최대한 많은 진술을 얻어내는 것이 최우선이란 판단이다.

한편 특검은 압수수색을 거부하며 버티기에 들어간 청와대에 맞서 뚜렷한 대응책을 도출해내지 못하고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

이 특검보는 "임의제출은 우리는 받지 않는다고 하고 저쪽(청와대)은 제출하는 방식으로 한다면, 이 상황을 그냥 종료해야 하는지 여부에 대해 혹시 다른 방안이 없는지 최종 검토하고 있다"며 "(구속영장)기한은 28일이어서 그 전까지 어떤 방식으로든 마무리지을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eon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