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퇴진행동 "황 권한대행 탄핵하고 靑 압수수색 강행하라"

"황 대행의 압색 미루기는 사실상 거부표명"
"특검은 강제력 행사해 압수수색 관철해야"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 2017-02-07 14:43 송고
7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 회원들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청와대 압수수색 거부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7.2.7/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박근혜정권퇴진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이 "특검의 청와대 압수수색을 방해하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을 탄핵하고 특검은 압수수색을 관철하라"고 촉구했다.

박석운 퇴진행동 공동대표 등 퇴진행동 회원 7명은 7일 오후 1시쯤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황교안의 청와대 압수수색 거부 규탄 및 특검의 압수수색 적극 추진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청와대는 그 자체로 하나의 기관이고 청와대의 현재 기관장은 황 권한대행이므로 압수수색 승인권한도 그에게 있는데도 이를 비서실장이나 경호실장에게 미루는 행위는 사실상 압수수색을 거부한 행동이라는 설명이다.

박 공동대표는 "이처럼 압수수색 승인 여부를 대통령 비서실장과 경호실장에게 미룬 황 권한대행의 행위는 '공무집행방해'에 해당한다"며 "사실상 국정농단의 피의자인 박근혜 대통령의 범죄증거를 은폐하려는 황 권한대행을 탄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상은 퇴진행동 법률팀 변호사는 "특검에게는 법원이 발부한 압수수색영장이 있고 법이 부여한 강제력이 있다며 소극적인 자세를 버리고 적극적으로 압수수색을 관철해 청와대에 남아있는 국정농단 범죄증거를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dongchoi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