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새누리당, 인적쇄신 급물살…비대위원에 정우택·이현재·박완수·김문수(종합)

5시간 지연 끝 상임전국위원 개최
윤리위 구성 후 징계절차 착수 전망

(서울=뉴스1) 류정민 기자, 최종무 기자, 이정호 기자 | 2017-01-09 19:49 송고
정우택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안상수 상임전국위 임시의장, 박맹우 사무총장이 9일 저녁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임전국위원회에서 비대위 구성을 마치고 손을 맞잡고 있다. 이날 상임전국위에서는 정우택, 이현재, 박완수 의원과 김문수 전 도지사가 비대위원으로 선임됐다. 2017.1.9/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정우택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안상수 상임전국위 임시의장, 박맹우 사무총장이 9일 저녁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임전국위원회에서 비대위 구성을 마치고 손을 맞잡고 있다. 이날 상임전국위에서는 정우택, 이현재, 박완수 의원과 김문수 전 도지사가 비대위원으로 선임됐다. 2017.1.9/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새누리당이 9일 상임전국위원회를 열고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과 함께 당 쇄신을 이끌 비상대책위원에 정우택 원내대표, 이현재 정책위의장, 박완수 의원(경남 창원시 의창구),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를 선임했다.

새누리당은 이날 전국위에서 만장일치로 인 비대위원장이 내정한 4명을 비대위원으로 의결, 당 쇄신 조직을 구비했다.

이에 따라 비대위구성으로 인 위원장이 추진하는 친박 핵심 청산도 급물살을 탈 수 있을 지 주목된다. 새누리당은 향후 비대위를 열고 윤리위를 구성, 박근혜 대통령 탄핵사건과 관련해 당내 책임자들을 처벌하는 징계 절차에 착수할 계획이다.

새누리당 소속 의원 99명 중 68명이 거취를 인 비대위원장에 백지위임했지만 서청원, 최경환 두 핵심 친박 의원은 여전히 탈당을 거부하고 법적 대응에 나서는 등 인적청산을 둘러싼 갈등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서 의원은 이날 인 비대위원장에 대해 정당법상 탈당강요죄, 형법상 명예훼손죄, 강요죄,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죄로 형사고소하고 직무정치 가처분 신청을 접수했다.

서 의원은 아울러 지난 6일 당초 51명이었던 총원이 45명으로 줄어든 것을 두고도 당의 명확한 설명이 없을 경우 추가로 소송을 제기할 계획이다.

새누리당 당규에 따르면 상임전국위원은 당 소속 국회 상임위원회 위원장, 시·도당 위원장, 전국위원회 의장·부의장, 의원총회 선임 국회의원 등으로 구성된다. 새누리당은 여성위원, 청년위원 등 6명을 해촉했다고 밝혔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당헌당규를 보면 당 대표 자격인 비대위원장에게 선출직이 아닌 청년, 여성위원을 임명하고 면직시킬 수 있는 권한이 있다"며 "이렇게 중요한 행사에 참여하지 않았다는 것은 의무를 다하지 않은 것으로 볼 수 있어 면직처리한 것"이라고 말했다.

인적쇄신 계획 관련, 정 원내대표는 "국민 여론을 제대로 보고 보인 거취문제를 정리해주길 바란다"며 "국민 뜻과 여론이 제일 정확하다. 세간의 평가를 듣는 사람은 스스로 판단할 때가 온 것 아닌가"라며 서청원, 최경환 두 의원에 거취와 관련한 입장을 표할 수 있는 시간을 주겠다는 뜻을 밝혔다. 


ryupd01@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