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새누리당, 상임전국위 극적 개최…印 인적쇄신 급물살(상보)

비대위 구성 후 윤리위 발족, 친박 핵심 징계절차 밟을 듯

(서울=뉴스1) 류정민 기자, 최종무 기자, 이정호 기자 | 2017-01-09 19:03 송고
정우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임전국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7.1.9/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새누리당 상임전국위원회가 9일 5시간 지연 끝에 극적으로 열리면서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이 추진하는 인적청산 등 쇄신작업도 급물살을 타게 됐다.

새누리당은 이날 오후 6시50여분께 이철우 의원의 합류로 전체 위원(45명)의 과반인 정족수(23명)를 극적으로 채우며 오후 7시부터 상임전국위원회 회의를 시작했다.

새누리당은 이날 상임전국위에서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할 예정이다.

비대위원에는 당연직인 인 위원장 외에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조경태·박순자 의원 등이 내정돼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비대위 구성 후에는 윤리위원회를 발족하고 박근혜 대통령 탄핵 사태와 관련해 인적쇄신을 위한 징계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다. 인 비대위원장은 원내 의원 99명 중 68명이 자신의 거취를 인 위원장에 백지위임했다고 밝혔다.

서청원, 최경환 두 친박 핵심 의원은 현재 탈당을 포함한 거취 위임을 거부하고 있다. 서 의원은 이날 인 비대위원장에 대해 정당법상 탈당강요죄, 형법상 명예훼손죄, 강요죄,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죄로 형사고소하고 직무정치 가처준 신청을 접수했다.

서 의원은 아울러 지난 6일 51명이었던 총원이 45명으로 줄어든 것을 두고도 당의 명확한 설명이 없을 경우 추가로 소송을 제기할 계획이다.

서 의원은 "어떤 기준과 근거로 상임전국위 총원이 줄었는지 분명하게 설명하지 못하며 그에 대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혀 향후 공방이 예상된다.

새누리당 당규에 따르면 상임전국위원은 당 소속 국회 상임위원회 위원장, 시·도당 위원장, 전국위원회 의장·부의장, 의원총회 선임 국회의원 등으로 구성되며 현재 총원은 45명이다.

새누리당은 지난 6일만해도 상임전국위 총원을 51명으로 계산했지만 임기만료, 당원자격정지(당비 미납) 인원 등을 솎아내 총원을 줄인 것으로 알려졌다.


ryupd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