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4·16연대 "특조위가 세월호 인양·진상조사 주최돼야"

(서울=뉴스1) 박동해 기자 | 2017-01-09 19:05 송고
세월호 참사 1,000일째인 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을 지나는 시민들이 분향소 앞 세월호와 노란리본 구조물을 지나고 있다. 2017.1.9/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과 시민단체로 구성된 '4월16일의 약속 국민연대'(4·16연대)가 세월호 특조위 활동 재개를 통한 참사의 진상규명과 신속한 선체 인양을 촉구했다.

9일 4·16연대는 이날 '세월호참사 1000일을 맞이하며 국민께 드리는 글'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4·16연대는 "현 정부는 탄핵의 심판대에 올랐다"며 "불법 부당한 현 정부의 특조위 강제종료 조치는 즉각 해제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국회에 대해서도 "세월호참사 관련 특별법안이 무려 7개나 국회에서 1년 넘도록 방치되고 있다"며 특조위가 인양의 주체가 될 수 있도록 국회가 결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특검에 대해서도 "세월호 참사에 관한 국민생명권과 박근혜 7시간에 대해 남김없이 심판하고 수사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potg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