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통일

한반도평화포럼 "탄핵된 통일외교안보정책 중단…윤병세 해임"

(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 | 2017-01-09 16:19 송고
윤병세 외교부 장관./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한반도·남북관계 전문가들이 현 박근혜 정부가 진행해 온 통일외교안보정책을 중단하고, 윤병세 외교부 장관을 해임하라고 요구했다.

사단법인 한반도평화포럼은 9일 성명을 내고 "대한민국 외교가 사면초가의 위기를 맞았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성명은 지난해 2월 결정된 개성공단 폐쇄 결정과정 등에 국정농단의 주범인 최순실씨가 관여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사실에 국민이 분노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박근혜 정부 외교안보팀은 정책결정에 있어 기본을 무시해 왔다. 정책결정 과정에서 부처간 논의는 사라졌고, 국민의 의견을 듣는 절차는 아예 생략됐다"며 "이렇게 결정된 정책의 경제적, 외교적 부담은 고스란히 국민들의 몫으로 돌아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박근혜가 진행한 모든 통일외교안보정책과 최순실에 부역해온 이 정부의 통일외교안보팀이 저지른 적폐는 이미 박근혜와 함께 국민으로부터 탄핵되고 심판받았다"고 전했다.

특히 "최근 위안부 합의에 관한 설문에 국민의 60%는 합의를 파기해야 한다고 답했다"면서 "이 여론조사 결과가 바로 이 정부 외교안보팀의 성적표"라고 덧붙였다.   

성명은 정부에 국정농단으로 탄핵소추당한 박근혜 대통령이 그동안 진행해 온 통일외교안보정책을 중단하고, 이후 진행과 결정을 차기정부에 넘기라고 요구했다.

또한 국회에는 박근혜 대통령이 행한 잘못된 통일외교안보정책과 그와 관련한 결정과 조치를 철회 또는 폐기하기 위한 방법을 최대한 강구할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한일 위안부 합의와 한반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등 박근혜 정부의 외교안보통일 적폐(積弊)의 주역인 윤 장관을 해임하라고 덧붙였다.


flyhighro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