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교육

문·이과 통합 '2021학년도 수능' 개편방안 7월까지 확정

[교육부 업무보고②] 5월까지 시안 공개예정
조기 대선 실시되면 차기정권으로 공 넘어가

(서울=뉴스1) 권형진 기자 | 2017-01-09 09:30 송고

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7일 오전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 고사장에서 수험생들이 시험 준비를 하고 있다. 2016.11.17/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현재 중학교 3학년이 대학에 입학할 때 치르는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개편방안이 오는 7월 확정된다. 대통령 탄핵으로 조기 대선이 실시되면 차기정권으로 넘어가는 모양새여서 계획대로 될지는 불투명하다.

교육부는 9일 '2017년 업무계획'을 발표하면서 2015개정 교육과정과 연계한 2021학년도 수능 개편방안을 7월까지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2015개정 교육과정은 올해 초등학교 1, 2학년에 처음 적용된다. 중·고등학교는 2018년부터 적용된다. 내년에 고등학교에 입학하는 학생이 3학년 때인 2020년 11월에 치르는 시험이 2021학년도 수능이다.

교육부는 2014년 10월 2015개정 교육과정 총론을 발표했지만 이와 연계한 수능시험 개편방안 발표는 올해로 미루었다.

내년부터 중·고교에 적용되는 새 교육과정(2015개정 교육과정)은 문·이과 통합교육과정이다. 고교 1학년 때 문·이과 구분없이 국어, 수학, 영어, 사회, 과학, 한국사를 공통과목으로 배운다. 2학년부터는 진로와 적성에 맞춰 선택과목을 공부한다. 

이에 따라 2021학년도 수능에서는 공통과목인 국어, 수학, 영어, 사회, 과학, 한국사는 필수과목이 될 가능성이 크다. 이미 한국사는 2017학년도 수능부터 필수과목이 됐다.

선택과목을 수능에 포함할지, 포함한다면 어느 범위까지 포함할지가 관건이다. 수능을 공통과 선택과목으로 이원화해 선택과목을 반영하는 방식을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도 일부에서는 제기된다.

교육부는 수능개선위원회와 정책연구 등을 통해 오는 5월까지 2021학년도 수능체제 개편방안 시안을 내놓을 계획이다. 공청회 등 의견수렴을 거쳐 7월까지는 수능체제 개편방안을 확정할 방침이다.

하지만 7월까지 수능체제 개편방안을 확정할 수 있을지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대통령 탄핵이 확정되어 일부에서 전망하는 것처럼 '5월 조기 대선'이 실시되면 최종결정권이 차기정권으로 넘어가기 때문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상반기까지 2021학년도 수능체제 개편방안을 확정한다는 계획이지만 정치상황에 따라서는 개편방안 확정이 연말까지 갈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jinny@